bar_progress

조폭은 투자하고 3형제는 돈 굴리고 … 불법 스포츠도박 운영 18억원 챙긴 일당 검거

최종수정 2021.07.26 13:57 기사입력 2021.07.26 11:14

댓글쓰기

조직폭력배와 결탁, 중국 청도시에 사무실 차린 형제 등 12명 검거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기 위해 조직폭력배 일당이 중국 청도시에 차린 사무실 모습. [이미지출처=부산경찰청]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기 위해 조직폭력배 일당이 중국 청도시에 차린 사무실 모습. [이미지출처=부산경찰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삼형제가 조직폭력배와 공모해 불법 스포츠도박사이트 운영에 손대 18억원을 챙기다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경찰청은 중국 청도시에 사무실을 차리고, 일본에 서버를 둔 사설 스포츠토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A씨(40대, 남) 등 12명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1년 10월부터 2016년 5월까지 5년간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18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친동생 2명과 함께 동해지역 조직폭력배와 대전지역 조직폭력배로부터 투자받아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청도시에서 연립주택을 임대해 총책과 사이트·회원 관리, 도박자금 관리 등 역할을 분담한 후 스포츠 경기 승률 맞추기 결과에 따라 배당금을 지급하는 스포츠토토 도박사이트를 운영했다.

경찰은 국민체육진흥공단 체육진흥투표권 수탁사업자인 스포츠토토 코리아 이외의 모든 운영사이트는 불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도박사이트 이용자는 도박자금 조달을 위해 제2의 범행을 저지르는 등 사회에 악영향을 끼치는 만큼 적극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