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세계 근로자 66% "코로나 이후에도 재택근무 원해"

최종수정 2021.07.25 06:51 기사입력 2021.07.25 0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전 세계 근로자 3명 중 2명꼴로 코로나19 대유행(팬더믹)이 끝난 후에도 일정 수준의 재택근무를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세계경제포럼(WEF)이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세계 29개국 근로자 1만2500명을 상대로 지난 5∼6월 실시한 설문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64%는 팬더믹 제한조치가 해제된 후에도 사무실 출근에 대해 유연성이 부여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런 응답률은 남성보다는 여성이 높았고 소득·교육 수준과도 비례했으나 연령대와는 반비례했다. 특히 응답자의 30%는 고용주가 전면적인 사무실 근무를 바란다면 이직도 고려할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65%는 재택근무를 포함한 유연한 근무환경에서 생산성이 더 높았다고 말했다. 반면 재택근무를 할 때 더 녹초가 된다는 응답률은 33%에 그쳤다.


팬더믹이 끝났을 때 주5일 근무를 기준으로 주 5일 사무실에 출근하고 싶다는 응답자는 25%에 그쳤다.

나라별로는 벨기에(40%), 폴란드(40%), 일본(36%), 스페인(35%) 등이 이런 응답률이 높은 편이고 한국은 세계 평균과 같은 25%였다.


재택을 포함한 유연한 근무 환경을 선호하는 응답자들이 평균적으로 제시한 희망 재택근무 일수는 1주일에 2.5일이었다.


나라별로는 인도(3.4일)의 희망 재택근무 일수가 가장 긴 편이고 한국(2.1일)은 상대적으로 짧은 편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51%는 1년 이내에 다시 사무실로 복귀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