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무대 좁다"…해외로 뻗어나가는 'K-편의점'(종합)

최종수정 2021.06.23 14:00 기사입력 2021.06.23 14:00

댓글쓰기

24일 정식 오픈을 앞두고 가오픈한 이마트24 말레이시아 1호점에서 현지 고객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이마트24).

24일 정식 오픈을 앞두고 가오픈한 이마트24 말레이시아 1호점에서 현지 고객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이마트24).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K-편의점'이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내 편의점 점포 수가 5만점에 달하는 등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 시장 진출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CU와 GS25가 몽골·베트남 등에서 'K-편의점' 상품과 서비스를 앞세워 현지화에 나선 데 이어 이마트24도 말레이시아 시장에 발을 들였다.


◆"K-푸드 앞세워 연일 북적인다"

이마트24는 오는 24일 말레이시아 현지 기업인 유나이티드 프론티어스 홀딩스(U.F.H)와 손잡고 이마트24 말레이시아 1호점(쿠알라룸푸르 방사사우스점)을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22일부터 시스템 테스트 등을 위해 가오픈을 진행한 이후 24일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회사 측은 "코로나19로 유동적일 수 있으나 현지에서 올해 말까지 10개점, 5년 내 300개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마트24 말레이시아는 더운 날씨로 인해 대부분의 식사를 식당에서 해결하는 현지 문화에 맞춰 인테리어 및 상품구성(MD)전략을 수립했다. 이마트24 말레이시아 1호점은 매장 면적 257㎡(약 78평)의 복층 구조로, 동시에 40명이 식사 가능하도록 10~15개의 테이블를 비치했다. 대한민국 편의점에서 찾아보기 힘든 매장 콘셉트로 현지 문화에 맞춰 테이블을 늘렸다는 설명이다.

음료와 디저트를 즐기는 고객을 위해 원두커피를 비롯해 핫초코, 민트차 등 20여종에 달하는 음료를 판매, 커피 전문점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한국의 눈꽃 빙수 장비를 활용한 눈꽃빙수 4종과 함께 소프트아이스크림 3종 등 즉석에서 즐길 수 있는 디저트도 판매한다.


무엇보다 K-푸드의 현지화에 힘을 기울였다. 이마트24 말레이시아는 매장에서 식사와 디저트를 즐기는 고객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한국식 컵밥 4종(불고기·치킨·참치마요·연어)을 비롯해, 떡볶이, 닭강정, 어묵튀김 등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 잡을 수 있는 K-푸드를 강화했다. 이마트24의 김밥, 삼각김밥, 샌드위치, 샐러드 등 한국식 RTE(Ready To Eat) 푸드도 판매함으로써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고객들의 호응을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K-뷰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숍인숍 수준의 한국 화장품 존을 별도로 마련했다.


CU 말레이시아 1호점에서 직원들이 닭강정, 핫도그, 떡볶이 등 한국식 즉석조리식품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제공=CU).

CU 말레이시아 1호점에서 직원들이 닭강정, 핫도그, 떡볶이 등 한국식 즉석조리식품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제공=CU).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해외 진출에 나선 국내 편의점들 역시 K-푸드를 앞세운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CU가 지난 4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만든 1호점(CU센터포인트점)의 매출 상위 제품은 모두 한국 제품이다. 이 매장은 떡볶이, 닭강정, 핫도그 등 한국식 즉석조리식품을 현장에서 만들어 판매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이들의 매출은 전체의 40% 가까이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다. CU는 "현지에서 한국 문화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만큼 CU의 자체 브랜드(PB) 상품 등 한국 상품들을 전면에 내세웠다"며 "전주비빔 삼각김밥, 김치참치 김밥, 서울식 소불고기 도시락, 인기가요 샌드위치 등 특색 있는 한국 메뉴와 트렌드 상품들을 그대로 옮겨놨다"고 말했다.

GS25는 지난 3월 100호점을 오픈한 베트남 시장 등에서 즉석먹거리와 가공식품 차별화 등에 힘쓰고 있다. GS25는 PB 상품인 유어스 존(YOU-US ZONE)을 만드는 등 MD 차별화에 나섰다. GS25는 "베트남 현지 고객들은 한국 GS25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오모리김치찌개라면, 미니언즈 치즈라면, 공화춘짜장면 등 라면 카테고리와 인절미, 떡볶이 맛의 한국식 과자, 캐릭터 음료 등에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베트남 GS25는 K-푸드뿐만 아니라 현지 음식을 즉석에서 조리해 제공하는 즉석조리식품 카테고리를 차별화, 현지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GS25에서 매출 비중이 가장 높은 카테고리는 점포에서 직접 조리해서 판매하는 즉석 조리류다. 떡볶이, 컵밥, 튀김만두 등 소위 K-푸드뿐만 아니라 핫팟(HOT POT), 반미, 반바오 등 베트남 현지 음식까지 총 50여종에 달한다.


지난달 오픈한 GS25 몽골 니스렐점에 고객들이 붐비고 있다(사진제공=GS25),

지난달 오픈한 GS25 몽골 니스렐점에 고객들이 붐비고 있다(사진제공=GS25),

썝蹂몃낫湲 븘씠肄


◆배달 등 K-편의점 서비스도 '현지화'

최근 국내에서 보편화 되고 있는 편의점 배달 서비스도 몽골에서 벤치마킹 했다. CU는 몽골에서 편의점 배달 도입 1년 만에 누적 이용 건수가 150만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시작된 CU의 편의점 배달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요가 늘며 매월 30% 이상 가파르게 성장했다. 이용이 늘자 전화 주문 방식에서 몽골 CU 멤버십 애플리케이션에 탑재, 온라인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했다. CU는 "배달이 인기를 얻으면서 현지 소상공인까지 제휴를 문의하고 있다"며 "말레이시아 CU도 배달 매출이 25%를 차지하는 등 인기"라고 말했다.


CU는 2018년 4월 몽골 기업인 센트럴 익스프레스와 손잡고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에 진출했다. CU는 2018년 8월 울란바토르에 몽골 1호점 CU샹그리아점 오픈을 시작으로 현재 110여개가 매장을 몽골에서 선보이고 있다. 몽골 CU의 점포당 하루 평균 방문객 수는 1000명에 달하는 등 인기다. 인기의 배경으론 편의점에서 식사와 커피, 디저트 등 후식을 즐길 수 있다는 점과 함께 국내에서 일반화된 다양한 편의점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는 점이 꼽혔다.


베트남 GS25는 많은 베트남 고객들이 오토바이로 이동하는 것을 보고 업계 최초로 '오토바이 드라이브 스루' 점포를 오픈했다. 오토바이를 탄 고객들은 내릴 필요 없이 길 쪽으로 난 창을 통해 간단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GS25는 "한국에서는 일반화된 드라이브 스루지만 베트남에서는 매우 혁신적인 시도로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몽골 GS25에선 우리동네딜리버리, 반값택배 등 한국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는 GS25의 생활 서비스 플랫폼을 현지에 맞는 형태로 개발해 한국에서처럼 편의점의 역할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편의점이 성장 가능성이 큰 해외로 진출하는 발걸음이 보다 빨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편의점 점포 수는 CU 1만4923개, GS25 1만4688개, 세븐일레븐 1만501개, 이마트24 5165개, 미니스톱 2607개 등이다. 국내 편의점 점포 수는 2018년 이미 4만개를 넘어서면서 포화상태에 이르렀다. 이에 편의점들이 국내에선 차별화를 통한 내실 다지기에 나서는 한편, 성장 잠재력이 큰 해외 시장으로 관심을 보낼 것이라는 관측이다. 업계 관계자는 "백신 등으로 코로나19 영향이 줄어들면 성장 잠재력이 큰 해외 시장으로의 진출이 보다 가속화될 것"이라며 "해외 시장에서 K-편의점 간 경쟁 역시 보다 치열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