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두관 “급진적 균형발전 없이 대한민국 미래 없다” … “부울경 메가시티 연방”

최종수정 2021.06.16 03:00 기사입력 2021.06.16 03:00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민주당 경남도의원 간담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민주당 경남도의원 간담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여권 유일의 PK 출신 대권 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15일 “급진적인 균형발전 없이는 대한민국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출판기념회를 열고 본격 대권주자 행보에 나선 김 의원은 이날 경남도의회 의정 회의실에서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전 세계를 살펴보면 연방제국가이거나 강력한 자치분권을 시행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은 절반이 넘는 인구가 수도권에 살고 대학, 기업, 병원이 집중돼 일극 중심의 과밀화 때문에 교통난과 환경난 등 기회비용이 든다”며 “부울경 메가시티 연방, 전남 메가시티 연방 등 강력한 연방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평등 극복과 양극화 해소는 (대선에서) 당락을 떠나 마지막 정치적 과업이라 생각하고 강력하게 추진할 생각이다”며 “이러한 생각에 동의를 구하고 지지를 받고 싶어 간담회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날 한국노총 경남본부 지도부와 간담회를 시작으로 도의원에 이어 민주당 경남도당과 창원시의회에서 민주당 지역위원장, 시의원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여는 등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경남에서 대권행보에 나섰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