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동석 작가 개인전, 석과불식(碩果不食) - 숲을 꿈꾸다

최종수정 2021.06.14 18:00 기사입력 2021.06.14 18:00

댓글쓰기

석과불식-1902_1000x200cm_Bamboo Stick And Seeds_2019 (평면설치 전시전경) /사진제공=김동석 작가

석과불식-1902_1000x200cm_Bamboo Stick And Seeds_2019 (평면설치 전시전경) /사진제공=김동석 작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석과불식(碩果不食)의 의미로 기획한 김동석 작가의 개인전이 오는 16일부터 28일까지 G&J 갤러리 인사아트센터 3층에서 열린다.


이 전시는 김 작가의 초기작부터 최근작까지의 작품 과정을 일목요연하게 살필 수 있고 작품세계의 변천 과정을 이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 작가는 지난 1996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열여덟 번째 전시를 개최한 중진 화가다. 그는 그동안 어머니의 땅, 길, 씨앗 등의 주제를 선보여 왔으며, 일관된 주제 의식과 다양한 변주의 조형성이 돋보이는 작품을 창작해 왔다.


석과불식-1902_1000x200cm_Bamboo Stick And Seeds_2019 (평면설치 전시전경)./사진제공=김동석 작가

석과불식-1902_1000x200cm_Bamboo Stick And Seeds_2019 (평면설치 전시전경)./사진제공=김동석 작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개인전은 종전의 회화 또는 조각적 회화와 함께 설치작품이 곁들여졌다. 설치작품은 이번 개인전의 주된 작품이며 그동안 작가가 추구했던 철학과 조형 의지가 함축되어 있다.


김이천 미술평론가는 김 작가의 작품에 대해 "씨앗이라는 오브제의 생명성을 전시장이라는 열린 공간 속에 함축하고 확산하는 특징이 있다"라며 "이는 이전까지 씨앗 오브제는 평면에 붙여서 회화적 조각으로서 평면과 입체, 색채와 물성의 조화를 유기적으로 보여주었던 것과는 다른 조형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작가는 추계예술대학교 서양화과와 동국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교육과를 졸업했다. 고암 이응노 작품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32회의 아트페어와 600여회의 기획초대전 및 단체전에 참가하는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