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어준 "정용진 부회장은 '일베'… 재벌 오너 아니었으면 해고감"

최종수정 2021.06.09 15:17 기사입력 2021.06.09 15:15

댓글쓰기

김어준 "정용진 부회장은 '일베'… 재벌 오너 아니었으면 해고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극우 성향의 '일베'로 낙인찍고 "재벌 오너가 아니었으면 해고감"이라고 비난했다.


김씨는 9일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정용진 부회장이 음식에다 '미안하다, 고맙다' 표현을 쓰면서 (세월호를) 조롱하고 있다"며 "공감능력 자체가 없는, 일베적 사고방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베는 재산이나 학벌 등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사고방식이고, 정 부회장은 음식에다 이 표현을 쓰면서 조롱을 하고 있다"며 "재벌이 일베를 하면, 그냥 일베다. 만약 재벌 오너가 아니라 신세계 음식부문 장(長) 정도였으면 해고됐을 것이다. 오너니까 말리지를 못하는 것이지, 삼성 패밀리가 아니었으면 끝장 났을 것이다"라고도 했다.


정 부회장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적절한 표현을 반복적으로 사용해 논란이 됐지만, 대기업의 오너인 만큼 회사 차원에서도 강제로 제지하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달부터 우럭과 랍스터, 소고기 등 요리 재료로 준비된 생물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가재야 잘가라 미안하다 고맙다" "잘 가라 우럭아. 니(네)가 정말 우럭의 자존심을 살렸다. 미안하다 고맙다" 등의 말을 남겼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 시절인 2017년 3월 진도 팽목항을 찾아 방명록에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어.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쓴 것을 비꼰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또 정 부회장이 고기 사진에 "너희들이 우리 입맛을 세웠다"고 쓴 데 대해서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세월호 분향소에 "너희들이 대한민국을 다시 세웠다"고 쓴 것에 빗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정 부회장은 "입맛을 세웠다"고 쓴 글은 서둘러 삭제했지만, "미안하고 고맙다"는 "sorry and thank you", "OOOO OOO" 등으로 변형해 계속 사용했다. 지난 7일에도 자신이 키우던 반려견의 사진과 추모하는 글을 올리면서 "나의 실비 우리집에 많은 사랑을 가져다 주었어. 실비 정말 미안하고 고맙다. OOO OO OOOOO O OO OOO"라는 문구를 남겨 논란을 더욱 확산시켰다.


정 부회장은 8일 오후엔 "난 원래 가운데 손가락으로 안경을 쓸어 올림. 길고 편해서. 근데 우리 홍보실장이 오해받을 일 하지 말란다 자기 힘들다고. 50년 넘는 습관도 고쳐야 한다. 이젠 제일 짧은 손가락으로 올릴꺼다."라고 적으며 앞으로 문제가 된 표현은 쓰지 않겠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