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계 주요 웹사이트 접속 대란…재발 위험 여전"

최종수정 2021.06.09 08:46 기사입력 2021.06.09 08: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전세계 주요 언론사와 소셜 미디어, 영국 정부 등의 웹사이트가 접속 불능 1시간여 만에 정상화되며 사태가 일단락됐지만, 이 같은 대규모 접속 대란 사태가 언제든 재발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CNN, 뉴욕타임스, 파이낸셜타임스, BBC를 비롯해 전세계 주요 언론사들은 8일(현지시간) 한때 접속이 일제히 차단됐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과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을 비롯해 미 전자결제업체 페이팔, 영국 정부 웹사이트 등 피해를 본 웹사이트는 수천개에 이른다.

"세계 주요 웹사이트 접속 대란…재발 위험 여전"
썝蹂몃낫湲 븘씠肄


블룸버그 통신은 이들 웹사이트가 다운된 원인이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패스틀리의 기술적 장애 때문이라고 전했다. 패스틀리는 이들 웹사이트에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을 제공하는 업체로, 인터넷 사용자들이 콘텐츠에 더 빠르게 접속할 수 있도록 세계 곳곳에 캐시를 저장해 두는 서버를 운영한다.


이 서버는 데이터를 저장, 전달하는 일종의 물류센터의 역할을 하는 곳으로, 하나의 서버에서 기술적 장애가 발생하면 이를 이용하는 각국 주요 웹사이트가 동시다발적으로 마비될 수 있다. 특히 패스틀리와 같은 CDN 서비스 업체는 전세계에 몇 개가 되지 않아 이들 중 한 곳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광범위하게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 통신은 이번 사태가 디지털화된 세상에서 거대 기업들도 얼마나 취약한지 그 단면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디지털 콘텐츠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 또한 위험 요인이다. IDC에 따르면 지난 30년간 쌓인 디지털 콘텐츠 양 보다 향후 3년간 생겨날 디지털 콘텐츠 양이 더 많은 것으로 예상된다.

웹 성능 모니터링 업체인 캐치포인트의 메흐디 다오우디 최고경영자(CEO)는 "서버의 용량이나 성능 문제는 해결될 수는 있지만 완벽하지 않다"며 "패스틀리 사태는 언제든 재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패스틀리는 이날 서비스 정상화 이후 "이번 장애에 해커가 개입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광범위한 웹사이트 불능 사태는 종종 해킹의 결과라고 이 통신은 전했다. 지난 2016년에도 인터넷 호스팅 업체 딘이 대규모 디도스 해킹 공격을 받으며 미 주요 웹사이트의 절반 가량이 동시에 마비됐다. 당시 트위터와 넷플릭스, 스포티파이, 레딧 등 유명 웹사이트와 CNN, 뉴욕타임스 등 주요 언론사들이 피해를 입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