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잘못 표기된 '외국어 관광안내 표지판' 바로 잡는다

최종수정 2021.05.16 12:29 기사입력 2021.05.16 12:29

댓글쓰기

국어 표기 기준에 맞지 않는 표기, 오타, 오기 등 관광안내표지판 점검
최종 표기 오류로 판정된 경우 최초 신고자 총 100명에게 서울사랑상품권 제공

서울시, 잘못 표기된 '외국어 관광안내 표지판' 바로 잡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포스트 코로나 이후 외국인 관광객의 서울 방문을 준비하기 위해 잘못 표기된 외국어 관광안내 표지판 일제 점검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는 ‘외국인 현장점검단’과 한국 거주 외국인과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오류 표지판 신고제’를 함께 운영한다.


‘오류 표지판 신고제’는 서울시민, 서울거주 외국인, 관광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점검지역은 서울시 전역이다. 참여 희망자는 서울시 관광안내표지판(5종)에서 오류를 발견한 경우 네이버폼에 접속해 표지판 사진과 위치 정보 등의 내용을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신고기간은 17일부터 6월15일까지며 오류 표지판이 다수에 의해 신고될 경우 최초 신고자를 대상자로 선정한다. 최종적으로 표기 오류로 판정된 경우 신고자에 대해 1건당 1만원, 총 100만원의 서울사랑상품권을 제공한다.


올바른 외국어 표기인지 여부는 ‘서울시 외국어 표기 사전’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2013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외국인 현장 점검단’을 통해서는 서울 관광명소 10개 지역을 집중 점검한다. 외국인 현장점검단은 영어권 10명, 중화권 10명, 일어권 10명 등 총 30명을 모집하며 서울 관광명소 10곳 중 배정된 2곳에 대해 점검완료 보고서를 제출하면 서울사랑상품권을 활동비로 지급한다.

모집기간은 17일부터 23일까지이며 활동기간은 6월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신청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외국인 현장 점검단 운영 이메일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오류 표지판 신고제’ 및 ‘외국인 현장점검단’을 통해 접수된 표지판은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표기 오류 여부를 판정하며, 오류 표지판에 대해서는 긴급 정비할 계획이다.


한편 관광안내 표지판 점검은 서울시 외국어 표기 기준에 맞지 않는 표기, 오타, 오기, 외국어 표기 미기재 및 누락 등 외국인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하고 품격 있는 관광안내 서비스 제공을 위해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이태원, 잠실 등 서울시 6개 관광특구를 집중적으로 점검해 접수된 400건 중 최종 224건에 대해 표기오류로 판정하고 긴급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을 찾는 외국인들에게 정확한 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안전한 서울관광 환경 조성을 위해 외국어 관광안내표지판을 매년 정기적으로 점검해오고 있다”면서, “특히 올해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새로운 서울관광 도약에 맞춰 시민들과 함께 하는 캠페인을 마련한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