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형원자로, 원전산업 생태계에도 도움"

최종수정 2021.05.11 10:22 기사입력 2021.05.11 10:22

댓글쓰기

원전업계, SMR 활성화 촉구
"탄소배출 감소에도 기여"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일체형 원자로 SMART.(자료사진)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일체형 원자로 SMART.(자료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타격을 입은 원자력업계가 소형모듈원자로(SMR) 활성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탄소 감축과 동시에 원전산업생태계 재건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가 담겼다.


11일 경북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서 참석자들은 SMR가 원전의 불안을 잠재우고 무너진 산업생태계를 회복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임채영 한국원자력연구원 혁신원자력시스템연구소장은 "대형 원전에 비해 노심손상·중대사고 확률이 1000분의 1로 낮다"면서 "원전을 탄소 감축 수단으로 인정하느냐에 대한 논의가 있는데 SMR 수출 실적이 결국 탄소 중립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SMR가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봤다. 임 소장은 "SMR를 꾸준히 지으면 안정적인 산업 유지가 가능하다"며 "노후 석탄발전소 부지에 SMR를 건설하고 이 실적을 바탕으로 해외 수출을 추진하는 것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강홍규 두산중공업 원자력영업부장도 "풍력·태양광을 보완할 수 있는 전원으로 SMR가 최적"이라며 "오지에서 적은 출력의 전력을 공급하기 위하여 개발된 SMR는 탄소 배출이 없고 출력 조절이 가능하며 작은 규모의 부지에 건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원전업계의 잔칫날인 원자력연차대회에서 업계가 SMR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해 새 먹거리 창출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SMR의 경쟁력은 충분하다"면서 "다만 상용화까지는 적어도 5년 이상 걸리는 만큼 그동안 버틸 수 있도록 중단된 신한울3·4호기 공사 재개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