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상]"귀엽잖아" 목줄 잡고 쥐불놀이 즐긴 견주…벌금 100만원

최종수정 2021.04.23 08:02 기사입력 2021.04.23 01:00

댓글쓰기

20대 여성이 강아지 목줄을 잡고 공중으로 빙빙 돌리고 있다. 사진=SNS 캡처.

20대 여성이 강아지 목줄을 잡고 공중으로 빙빙 돌리고 있다. 사진=SN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강아지를 쥐불놀이하듯 공중으로 돌리는 영상이 확산해 논란이 됐던 20대 여성 2명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21일 대구지법 포항지원(형사3단독)은 반려견을 가슴 줄로 잡고 공중으로 여러 차례 돌려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견주 A 씨와 친구 B 씨에게 각각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SNS에 올라온 강아지 학대 장면 영상

SNS에 올라온 강아지 학대 장면 영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A 씨는 지난해 12월 28일 밤 11시 30분께 포항 북구 두호동의 한 골목에서 자신이 키우는 하얀색 반려견을 산책시키다 허공에서 1~2회 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옆에 있던 B씨도 같은 방법으로 3회가량 강아지를 공중에 돌린 것으로 파악됐다.


마침 이 모습을 목격한 시민이 학대 장면을 촬영해 인터넷에 올리면서 전국 누리꾼들의 분노를 샀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두 사람의 신원을 파악하고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아지가 귀여워 별다른 이유 없이 재미로 했다"라고 해명했다.

가슴 줄에 매인 채 공중에 돌려진 강아지가 격리 조치된 모습. 사진제공=캣치독.

가슴 줄에 매인 채 공중에 돌려진 강아지가 격리 조치된 모습. 사진제공=캣치독.

썝蹂몃낫湲 븘씠肄


강아지는 견주 A 씨가 불구속 입건된 지난 1월 포항 동물보호소에 격리 보호 조처됐지만, A 씨가 소유권을 포기하지 않아 5일 만에 다시 견주에게 돌아갔다.


재판부는 "동물도 고통을 느끼는 존재로서 부당하게 취급받거나 학대당하지 않아야 하고, 특히 반려동물 등 인간에게 의존하고 있는 동물은 적절하게 보호·관리되어야 한다"고 판시했다. 이어 "범행은 가볍지 아니하지만, 피고인들이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 반려견의 건강에 이상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면서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