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 PN풍년, 김동연 대권도전설에 덕수상고·국제대 동문 부각 '급등

최종수정 2021.04.21 09:58 기사입력 2021.04.21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PN풍년 주가가 강세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차기 대선에 나설 수 있다는 소식에 관련주로 분류돼며 투심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21일 오전 9시54분 PN풍년 주가는 전날 대비 25% 오른 7150원을 기록했다. 이 회사의 최상훈 감사가 김동연 전 부총리와 덕수상고, 국제대 동문이라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 따르면 김 전 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제안한 총리직을 고사하고 야당 후보로 차기 대선에 나서는 것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덩달아 SG글로벌 주가도 올랐다. 같은 시간 전날 대비 5.88% 오른 4505원을 기록했다. 김 전 총리 고향인 충청 지역에 본사가 있다며는 이유로 엮인 것으로 보인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