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거점 보이스피싱 일당 덜미…피해자 68명에 '편취액 18억원'

최종수정 2021.04.12 15:15 기사입력 2021.04.12 15:15

댓글쓰기

중국 거점 보이스피싱 일당 덜미…피해자 68명에 '편취액 18억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홍성) 정일웅 기자] 중국을 거점으로 활동해 온 해외 전화금융 사기조직(이하 보이스피싱)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12일 충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최근 중국 연태와 위해에서 각각 콜센터 사무실을 운영하면서 피해자 68명으로부터 18억원의 편취한 보이스피싱 일당 7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무작위로 전화해 ‘저금리 대출’을 미끼로 피해자를 기망해 휴대전화에 악성 앱을 설치케 하고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은 금전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피해자 대부분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로 제3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아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금전을 건넨 것으로 전해진다.


보이스피싱 일당은 총책과 인력모집책, 피싱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활동해 온 것으로 조사된다.

경찰은 현재 전체 20명의 조직원 중 7명을 구속하고 해외에 체류 중인 8명에 대해선 여권을 말소하는 한편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에 적색수배 요청을 했다.


또 범죄수익을 추적해 피싱책 팀장이 범죄수익으로 구매한 가상화폐 6400만원 상당을 추징·보전한 상태로 추후 피해자들에게 환부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사범을 척결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겠다”며 “특히 해외에 본거지를 둔 조직을 일망타진해 선의의 피해자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