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가정폭력 30대 남성 체포 도중 숨져…경찰 수사

최종수정 2021.04.10 13:19 기사입력 2021.04.10 13:19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가정폭력으로 신고된 30대 남성이 체포 과정에서 돌연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0분께 경기 수원시 팔달구의 한 아파트에서 가정폭력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이 확인한 결과 신고자는 용의자인 A씨의 아내 B씨였다. 술에 취한 A씨가 집안 집기류를 부수고 B씨 얼굴에 담뱃갑을 던지는 등 폭행했다며 A씨 몰래 112에 신고를 한 것이다.


경찰이 출동 이후에도 A씨는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요청에 따라 경찰이 B씨와 아이를 보호시설로 분리 조치하려 하자 경찰관을 향해 집 안에 있던 화분을 집어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렸다.


이에 경찰은 공무집행 방해 혐의를 적용해 저항하는 A씨의를 제압한 뒤 현행범 체포했다. 하지만 체포 직후 A씨는 호흡을 하지 못하는 등 이상반응을 보였다. 경찰은 곧바로 119에 신고하고 구급대원들이 도착할 때까지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나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오전 7시께 숨졌다.

검시 결과 A씨가 사망에 이를만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체포 과정의 적절성 여부는 경기남부경찰청 청문 감사실에서 맡아 확인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