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교육청, ‘세계 여성의 날 의미 되새겨’

최종수정 2021.03.09 08:48 기사입력 2021.03.09 08:48

댓글쓰기

박종훈 경남교육가이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해 출근하는 여직원들에게 꽃을 나눠주고있다.(사진=경남도교육청)

박종훈 경남교육가이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해 출근하는 여직원들에게 꽃을 나눠주고있다.(사진=경남도교육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경상남도교육청이 8일 아침 도교육청 중앙현관 앞에서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출근하는 여직원들에게 장미꽃과 빵을 선물하는 깜짝 행사를 열었다.


본청 및 제2청사 중앙현관에 장미꽃과 빵을 담은 바구니를 놓아 여직원들이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장미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화훼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빵은 사회적 기업에서 납품해 지역사회와 상생과 협력의 의미를 담았다.


박종훈 교육감은 “세계 여성의 날은 부당한 차별을 없애고, 약자의 권리를 보장하며, 모두가 평등한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남녀가 함께 기념하고 행동하는 날인만큼, 서로를 존중하며 소중히 여기는 문화를 만들어 가기를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깜짝 행사에 여직원들은 “뜻깊은 선물에 하루를 보람차게 시작하게 됐다”며 기뻐했다.

세계여성의 날은 1908년 3월 8일 미국의 1만5000명 여성 노동자들이 정치적 평등권, 노동조합 결성,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날을 기념해 제정됐다. 113년 전 미국 여성노동자들이 거리행진에서 외친 구호는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는 것이었다. 빵은 여성노동자의 생존권을, 장미는 남성에게만 주어졌던 참정권을 의미한다.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sharon7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