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 수상(종합)

최종수정 2021.03.01 12:19 기사입력 2021.03.01 12:19

댓글쓰기

'어나더 라운드'·'라 요로나' 등 제쳐…오스카 레이스 청신호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 수상(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28일(현지시간)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미나리'를 선정했다. 함께 후보에 오른 덴마크의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과테말라의 '라 요로나', 이탈리아의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의 '투 오브 어스'보다 높게 평가했다.

정 감독은 딸과 함께 영상에 등장해 배우, 스태프, 가족 등을 일일이 언급하며 감사를 표했다. '미나리'는 그의 자전적 경험을 축으로 제작된 작품이다. 1980년대 미국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삶과 애환을 다룬다.


아메리칸드림을 좇아 미국으로 건너온 제이콥(스티븐 연)·모니카(한예리) 부부는 비옥한 땅을 일구겠다는 일념으로 아칸소주의 한 농장에 정착한다. 심장이 좋지 않은 데이비드(앨런 김)와 앤(노엘 케이트 조)을 돌보기 위해 엄마 순자도 한국에서 넘어온다.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 수상(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로에게 의지해 고난과 시련을 이겨가는 이야기는 이민자로 한정하지 않더라도 깊은 감동을 전한다. 배우들의 절묘한 앙상블까지 더해져 선댄스영화제(심사위원 대상·관객상) 등 각종 영화제에서 트로피를 휩쓸었다. 특히 영화에 활력과 긴장을 동시에 전한 배우 윤여정은 여우조연상을 26개나 수상했다. 다음 달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유력한 여우조연상 후보로 거론된다.

이 영화는 브래드 피트의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작품이다. 그러나 대화의 절반 이상이 영어가 아니면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지난해 이 상은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받았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