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신이 치매 유발?" 코로나19 백신 접종 앞두고 가짜뉴스 기승

최종수정 2021.02.25 13:36 기사입력 2021.02.25 13:36

댓글쓰기

"백신 맞으면 사망", "유전자 변형 일으켜" 온라인서 가짜뉴스 확대
경찰청장 "백신접종 관련 가짜뉴스 엄정 대응"
전문가 "과학적 근거 기반으로 백신 정보 믿어야"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코로나 백신 절대 맞지 마세요.", "부작용 시달릴 바에야 코로나 걸리는 게 나을 지경이네요."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백신 관련 가짜뉴스가 이어지고 있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정부가 무선 인식 칩을 백신에 삽입해 사람들을 통제하려 한다', '백신을 맞으면 치매에 걸린다' 등 모두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지만, 이 같은 허위정보들이 확산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전문가는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백신에 대한 정보를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거짓 정보가 쏟아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지난 21일 부동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으로 실명할 수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코로나 백신 부작용 중 실명도 있다. 전 그냥 코로나 걸리겠다"며 "(백신 부작용 증상으로) 하루종일 경련, 사지마비, 사망 등 다양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1년 동안 코로나 안 걸리고 잘 살았다. 굳이 (백신) 맞을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했다.

맘카페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경기 지역의 한 맘카페에서는 "눈이 안 보이게 되는 부작용도 있다더라"며 "차라리 코로나 걸리겠다. 학교에서 우리 아들한테 (백신을) 맞추려고 하면 학교 관두게 할 거다"고 했다. 해당 게시물에 누리꾼들은 "부작용이 너무 심한 것들이다. 유튜브에 검색이라도 해보고 맞아야 할 텐데 동네 젊은 엄마도 맞는다길래 깜짝 놀랐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유튜버에서도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유포되고 있다. 한 유튜버는 "백신을 맞으면 치매에 걸린다. 백신은 사람들을 생각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고, 또 다른 유튜버 역시 "백신이 몸속 유전자 변형을 일으킨다" 등의 허위정보를 퍼뜨렸다.


부동산 커뮤니티에 올라온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정보. 사진=부동산 커뮤니티 캡처.

부동산 커뮤니티에 올라온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정보. 사진=부동산 커뮤니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렇다 보니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이들도 나오고 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코로나 백신 절대 맞지 마세요' 참여자들은 "코로나 백신은 사기"라고 주장하며 "백신을 접종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들은 '인구 감축 음모론'을 이야기하며 "지인들에게도 백신 맞지 말라고 이야기하는 중"이라고 했다.


이 같은 가짜뉴스는 온라인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최근 인천에서는 "백신을 맞으면 사망한다", "백신 부작용은 전신경련 사지마비 심정지. 백신 접종 후 1년 안에 사망", "백신엔 마이크로 칩이 숨겨져 있다.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등의 내용이 담긴 벽보가 붙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문제는 백신 관련 가짜뉴스가 시민들의 불안감을 키우고 사회 혼란을 야기한다는 점이다. 직장인 김모(28)씨는 "아직 백신 접종을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이런 가짜뉴스 때문에 접종이 꺼려진다"며 "허위정보인 건 알지만 께름칙하다. 또 지금 정치인들을 보면 '1호 접종자'를 두고 말들이 많지 않나. 그런 것들을 보면 백신이 진짜 위험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대학생 정모(26)씨도 "백신 종류를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무작위로 접종받는데 이런 가짜뉴스까지 확산하니까 걱정된다"며 "시국이 시국이니만큼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유튜브 등에서 유포되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정보들.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유튜브 등에서 유포되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허위정보들.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경찰은 백신 관련 가짜뉴스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22일 경찰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민들 불안감을 조장하거나 백신접종을 방해하는 허위 왜곡 뉴스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위원회와 협조해 신속하게 삭제·차단할 것"이라며 "사안에 따라 다르겠지만 (가짜뉴스에 대해) 내·수사에 착수해 철저하게 밝힐 것"이라고 했다.


전문가는 정치권의 백신 논쟁이 가짜뉴스의 단초를 제공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백신 정보를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정치권에서 백신을 두고 '대통령이 실험 대상이냐'고 말하는 등 백신과 관련된 논쟁이 이어지는 상태"라며 "책임 있는 공직자들의 말 한마디가 굉장히 중요하다. 국민들은 이들을 통해 정보를 얻기 때문에 말 한마디도 신중하게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문가들이 말하는 걸 귀 기울여야 한다. 불확실성이 많은 상황에서는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판단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백신 접종이 전 세계적으로 많이 이뤄지면서 안정성 등이 확보되는 상황이다. 백신에 대한 새로운 정보 등이 계속 업데이트되는 만큼 이런 정보들을 주의 깊게 봐야 한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