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역 당국 "'1호 접종'보다는 '첫 날'에 의미… 제주 이송 백신 이상 없어"

최종수정 2021.02.25 08:54 기사입력 2021.02.25 08:54

댓글쓰기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19 백신 국내 첫 출하가 시작된 24일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공장에서 출하된 백신 수송차량이 경기도 이천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로 도착하고 있다. 

이날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은 정부가 계약한 75만명분의 일부인 15만명 분으로 하루 뒤인 25일부터 전국 각지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순차적으로 운송될 예정이다. 2021.2.24 사진공동취재단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19 백신 국내 첫 출하가 시작된 24일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공장에서 출하된 백신 수송차량이 경기도 이천 지트리비앤티 물류센터로 도착하고 있다. 이날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은 정부가 계약한 75만명분의 일부인 15만명 분으로 하루 뒤인 25일부터 전국 각지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순차적으로 운송될 예정이다. 2021.2.24 사진공동취재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1호 자체에 의미를 두기보다는 예방접종이 시작되는 첫 날이라는 데에 의미를 두고 있다."(홍정익 코로나19백신예방접종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 팀장)


26일 오전 9시 전국 요양병원·시설 65세 미만 입원·입소·종사자를 대상으로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최초 접종 대상인 '1호 접종'이 누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하지만 방역 당국은 전국에서 동시에 접종이 시작되는 만큼 별도의 1호 접종은 없다는 입장이다.

홍정익 코로나19백신예방접종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 팀장은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역마다 (26일) 9시에 접종 받는 분들 모두를 1호 접종이라고 부를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1호 자체에 의미를 두기보다는 첫 날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역시 전날 브리핑을 통해 "1호 접종은 시설의 종사자·입소자 모두가 다 첫 번째 접종대상자가 되는 상황"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홍 팀장은 전날 제주로 이송하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900회분이 운송 중 보관온도 이탈 문제로 전량 교체된 데 대해서는 "별 문제는 없지만 혹시 배로 이송하는 중에 온도가 벗어나는 시간이 길어질 것을 우려해 잠깐 이탈한 것이지만 혹시 문제가 있을 것 같아서 조치한 것"이라며 어디까지나 예방적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전날 오후 경기 이천 백신 물류센터에서 제주로 발송된 아스트라제네카 3900회분이 운송 중 차량 내 수송 용기 온도가 한때 1.5도로 떨어지는 사태가 빚어졌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운송·보관 중 영상 2~8도의 온도가 유지돼야 한다. 관제 시스템을 통해 해당 사태를 파악한 질병청은 해당 차량을 회차시켜 물류센터에서 새로운 백신을 실은 차량을 출발시켰다. 이 차량은 이날 오전 무사히 제주도에 도착했다.


홍 팀장은 "제조사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영하 5도에서 영상 2도 사이의 낮은 온도에서 72시간까지 안전하다"며 미리 조치를 한 것이라고 누차 강조하며 해당 백신은 폐기 대상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민에게 접종할 코로나19 백신 3900회분을 실은 1t 냉동탑차가 25일 오전 제주시보건소에 도착해 관계자가 백신을 담은 상자를 보건소 내부로 옮기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제주도민에게 접종할 코로나19 백신 3900회분을 실은 1t 냉동탑차가 25일 오전 제주시보건소에 도착해 관계자가 백신을 담은 상자를 보건소 내부로 옮기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