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화성 탐사선 퍼서비어런스호 착륙 성공…첫 사진 전송(1보)

최종수정 2021.02.19 07:31 기사입력 2021.02.19 06:21

댓글쓰기

화성의 고대 생명체 흔적 찾는 임무 착수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퍼서비어런스'가 화성 착륙 직후 촬영한 화성의 모습 [이미지출처=NASA]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퍼서비어런스'가 화성 착륙 직후 촬영한 화성의 모습 [이미지출처=NASA]

썝蹂몃낫湲 븘씠肄


속보[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국의 다섯번째 화성탐사선인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인내)'호가 화성 착륙에 성공, 첫번째 사진을 전송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이날 퍼서비어런스가 화성의 고대 삼각주로 알려진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에 착륙했다. 이후 곧바로 화성에서의 생명체 흔적을 찾는 임무에 착수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30일 발사된 뒤 4억7100만㎞를 비행해 화성에 도달했다.


퍼서비어런스는 화성 비행 중 가장 위험한 과정이자 '공포의 7분'으로 불리는 착륙 과정을 무사히 통과했다.


퍼서비어런스가 착륙한 예제로 크레이터는 30억∼40억년 전 물이 흘렀던 삼각주인 것으로 추정되며, 미생물 흔적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곳이다.

이곳에서 유기물을 찾아내고 토양 성분을 분석할 수 있는 장비가 탑재된 퍼서비어런스는 토양 샘플 등을 채취해 특정 장소에 보관한다. 이후 이 샘플들은 추후 발사될 또 다른 로버에 의해 수거돼 다른 우주선에 전달된 후 오는 2031년 지구로 보내지게 된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