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기구 호미, 한국판 뉴딜 TV광고 등장한 까닭

최종수정 2021.02.07 12:00 기사입력 2021.02.0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아마존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농기구 '호미'가 정부의 포스트 코로나 대책인 '한국판 뉴딜' TV광고 주인공이 됐다.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번 광고는 딱딱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한국판 뉴딜 정책을 우리 주변의 재미있는 사례를 통해 쉽게 전달하려는 취지로 제작됐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전통 농기구인 호미가 세계 최고 수준인 한국의 디지털 기술과 만나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는 등 실제 이야기를 담은 TV광고는 온라인 영상 게시 일주일 만인 지난 5일 기준 조회수 57만건을 돌파했다. 이달 말까지 주요 TV채널, 정부 유튜브, KTX 등을 통해 송출될 예정이다.


정부는 힘들고 어려움을 겪는 분야에서 혁신적인 발상으로 활로를 모색하고 시장을 개척하는 ‘아마존 호미’의 사례가 '국민에게 새로운 기회와 꿈을 주는 정책'이라는 한국판 뉴딜의 지향점과 일치한다고 판단해 이번 광고를 제작했다.

농기구 호미, 한국판 뉴딜 TV광고 등장한 까닭

농기구 호미, 한국판 뉴딜 TV광고 등장한 까닭


영상 속 주인공인 석노기 장인은 “디지털을 활용해 호미가 원예 분야 고객만족도 1위를 하는 등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었다”며 “한국판 뉴딜이 성공해서 자신과 같이 전통산업에 종사하는 어려운 사람도 새로운 기회를 찾아 성공한 사례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광고를 접한 누리꾼들은 “제2, 제3의 호미이야기가 나올 수 있길 바란다.”, “우리 일상 가까이 생활 속에서 편리함을 느낄 수 있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모든 국민이 한국판 뉴딜의 주인공”이라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를 조기에 극복하고 더 따뜻하고 풍요로운 사회가 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디지털 뉴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