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간 급여·복지 차별 없앤다

최종수정 2021.01.29 08:53 기사입력 2021.01.28 15:20

댓글쓰기

국비시설 임금, 2023년까지 복지부 권고기준 100% 인상
전국 최초 시비시설 장기근속자 당연 승진제 도입
국비시설 유급병가 지원 및 종합건강검진기관 확대

인천시청

인천시청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비 지원 사회복지지설 장기근속 종사자의 당연 승진제도를 도입하고, 국비시설 종사자의 임금 인상과 유급병가를 확대하는 등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 개선에 힘을 쏟는다.


시는 지난해 수립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3개년(2021~2023) 계획'에 따라 올해 117억원을 들여 이같은 사업을 중적으로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국비가 보조되는 시설 종사자의 임금을 2023년까지 보건복지부가 가이드라인으로 제시한 100%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국비시설은 인건비 지급기준이 없어 시비시설에 비해 처우가 열악한 실정이다.


시는 지난해 약 35억원의 시비를 투입해 국비시설 중 지역아동센터, 아동공동생활가정, 학대피해아동쉼터, 여성권익시설에 호봉제를 도입하고 지역자활센터, 노숙인재활시설 등 6개 시설에는 임금보전비를 지원함으로써 국비시설 종사자의 임금수준을 시비시설의 91%로 끌어올렸다.


올해는 국비시설 종사자의 임금을 시비시설의 94%로 높이기로 하고 인건비 지원 예산으로 53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내년에 97%, 2023년에 100%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할 계획이다.

시는 또 시비시설 종사자의 시간외근무수당 인정시간도 월 10시간에서 월 15시간으로 늘리고, 전국 최초로 하위직위 종사자에 대한 당연 승진제도를 도입한다.


시비시설 중 승진 최소 소요연한이 지난 경력 7년 이상의 하위직위 정규직을 상위직으로 승진토록 하는 것으로, 올해 152명가량이 당연 승진할 것으로 추정된다.


시는 당연 승진제도가 장기근속을 유도하고 인사적체 해소, 이직률 감소, 경력직 전문인력 확보 효과를 거두면서 시민에게 양질의 사회복지서비스 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시비시설 종사자에만 지원하던 유급병가를 올해부터는 국비시설까지 적용하고 종합검진기관도 대폭 늘린다.


기존 무급병가를 사용하던 국비시설 종사자는 입원, 수술 등 질병, 부상으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경우 시비 지원을 통해 연간 60일 범위에서 유급병가 사용이 가능하다. 유급병가 시 생활임금을 적용하고 대체인력을 배치한다.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시행한 종합건강검진비 지원(1인당 20만원)과 관련해서는 이용이 가능한 병원을 기존 인천시의료원 1곳에서 올해 13곳으로 확대해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교통 및 문화·교육시설이 열악한 지역에 근무하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게 지급하는 특수지근무수당과 복지포인트 지급도 계속 이어간다.


인천시 관계자는 "복지 현장 곳곳에서 시민을 돌보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를 개선해 이들이 더욱더 사명감을 갖고 돌봄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아울러 사회복지 현장과 소통을 위해 올해 상반기 중 민·관 협치 워크숍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