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CTV 향해 팔 하트' 훔친 물건 돌려놓은 도둑들

최종수정 2021.01.24 11:53 기사입력 2021.01.24 11:47

댓글쓰기

훔친 신발을 다시 돌려 놓으며 CCTV를 보고 팔 하트 표시하는 10대 도둑들. 사진출처 = 카오솟TV 유튜브 영상 캡처

훔친 신발을 다시 돌려 놓으며 CCTV를 보고 팔 하트 표시하는 10대 도둑들. 사진출처 = 카오솟TV 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헬멧을 쓴 채 폐쇄회로(CC)TV를 향해 팔 하트를 하고 손까지 흔든 철없는 태국의 10대 도둑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온라인 매체 네이션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10대 소년 4명은 사뭇쁘라깐주 방 필 지역의 한 복도식 아파트에서 문밖에 놓인 신발을 훔쳐 달아났다.

그러나 이들은 복도 CCTV에 자신들의 절도 장면이 찍힌 것을 몰랐다. CCTV 영상을 보면 한 명만 헬멧을 썼고, 다른 3명은 얼굴이 그대로 찍혔다.


집주인은 경찰에 도난 신고를 한 뒤, 아파트 입주자들이 가입한 메신저 앱에 절도 장면이 찍힌 CCTV 영상을 올려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이후 온라인을 통해 퍼졌다.


그러자 소년들은 경찰에 붙잡힐 것이 두려워 닷새 뒤 새벽 자신들이 훔친 신발을 아파트 복도 문 앞 제자리에 다시 놓아뒀다.

이때는 4명 모두 헬멧을 쓴 채였다.


얼굴을 모두 가린 이들은 CCTV를 향해 두 팔을 들어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였고, 현장을 떠나면서는 손까지 흔드는 여유로운 행동을 보였다.


해당 동영상 역시 온라인에 퍼지면서 화제가 됐다.


이를 본 주민들은 이전에도 새벽 이른 시간에 도난 사건이 자주 일어났다고 경찰에 말했다.


경찰은 '헬멧 도둑'들이 주변을 잘 아는 이웃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탐문 수사 끝에 이들의 신원을 파악했다.


소년들의 부모들이 이들을 경찰서로 데리고 가 자수하도록 했다고 네이션은 전했다.


경찰은 15~17세인 이들에게 야간 절도죄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