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권, 서민금융기금에 1천억 출연할까…재원 늘리는 방향 협의 중

최종수정 2021.01.24 09:47 기사입력 2021.01.24 09:47

댓글쓰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익공유제'를 추진하는 가운데 은행 등 대형 금융사들이 현재 운영 중인 서민금융 기금에 새로운 출연자로 참여해 1100억원 이상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여당과 금융권은 이른 시일에 서민의 금융생활 지원에 관한 법률(서민금융법)을 개정하고, 현재 3550억원 정도인 서민금융 재원을 5000억원으로 늘리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민금융 기금은 '햇살론' 등 정부지원 서민대출의 보증 재원이 된다. 현재 서민금융 기금은 복권기금 등 정부출연금 약 1750억원, 저축은행·상호금융 출연금 약 1800억원을 더해 약 3550억원이 매년 조성된다.


앞서 2019년 말 금융당국은 서민금융 정부출연금을 올해부터 1900억원으로 늘리고, 이에 맞춰 은행 등을 포함시킨 금융권 전체 출연 규모도 2000억원으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기금 확대 목표인 5000억원을 채우려면 은행 등 대형 금융사가 적어도 1100억원을 더 출연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은행권에서는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부담을 금융사가 과도하게 떠안게 된다는 비판도 나온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