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정부, 이민법서 '외국인'→'비시민권자' 변경해 차별 없앤다

최종수정 2021.01.22 17:12 기사입력 2021.01.22 17: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자국 이민법에서 '외국인(alien)'이라는 단어를 없애는 방안을 추진한다.


21일(현지시간) CNN방송은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의회에 제출한 이민법안에 '외국인'을 '비시민권자(noncitizen)'로 대체한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정부는 성명서에서 "미국은 이민자의 나라라는 점을 더욱 인정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현행 연방법은 외국인을 "미국 시민이나 국민이 아닌 자"라고 정의한다. 하지만 이 단어는 '불법 체류자(illegal alien)'라는 표현과 맞물려 대상을 차별하고 비방하는 의미를 내포한다는 지적이 그동안 꾸준히 제기됐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민정책 관련 연설에서 '불법 체류자'라는 표현을 자주 써왔다.


미국이 외국인을 지칭하는 용어를 바꾸려고 한 노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캘리포니아는 2015년 주 노동법에서 '외국인 체류자'란 용어를 없앴고 뉴욕시는 지난해 이 용어를 헌장과 행정 코드에서 삭제했다. 콜로라도 주 의원도 '불법 체류자'란 용어를 '미등록 이민자'로 대체하는 법안을 도입하기도 했다. 이 법안은 현재 주 상원에 계류 중이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이 논란이 많은 단어를 미국 법률에서 삭제하기를 원한다"면서 "이는 그가 추진하고 있는 전면적인 이민 개혁의 작은 일부분"이라고 전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