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양아들과 불륜 저지르고 임신까지한 러시아 여성

최종수정 2021.01.17 10:28 기사입력 2021.01.17 10:28

댓글쓰기

자신의 입양 아들과 결혼하고 임신까지 한 마리나 발마셰바(왼쪽)과 의붓아들  블라디미르 샤비린(오른쪽). 사진출처 =  블라디미르 샤비린 SNS 캡처

자신의 입양 아들과 결혼하고 임신까지 한 마리나 발마셰바(왼쪽)과 의붓아들 블라디미르 샤비린(오른쪽). 사진출처 = 블라디미르 샤비린 SNS 캡처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자신이 입양한 의붓아들과 불륜을 저지른 러시아 여성이 임신과 결혼 소식을 전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50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가진 러시아 인플루언서 마리나 발마셰바(35)가 의붓아들 블라디미르 샤비린(21)과 결혼해 자녀를 낳을 것이라고 영국 일간지 더선은 보도했다.

더선에 따르면 발마셰바는 전 남편 알렉세이 샤비린(45)과 가정을 꾸리고 6명의 아이를 입양해 키워왔다. 블라디미르 역시 그중 한 명이며 입양 당시 양모인 발마셰바는 21살, 블라디미르는 7살이었다.


블라디미르와 발마셰바의 관계는 지난해 블라디미르가 대학생이 된 뒤부터 시작됐다. 발마셰바는 방학 때문에 한동안 집에 머물게 된 의붓아들을 유혹했고 둘은 결국 사랑에 빠졌다.


전 남편 알렉세이는 "내가 집에 있을 때도 두 사람은 거리낌 없이 불륜을 저질렀다"라며 "아내는 내가 잠을 자면 아들 방으로 갔다가 다시 안방으로 돌아와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했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불륜 상대가 내 아들만 아니었어도 나는 아내를 용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발마셰바는 블라디미르에게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성형수술까지 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주변 사람들이 '젊은 남편을 뒀으니 이제 화장해야 한다'라고 하더라"라며 "하지만 남편은 내 성형수술 흔적과 셀룰라이트, 늘어진 살 등을 모두 사랑해준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 가정을 깨뜨린 것을 후회하느냐'라는 한 팔로워의 질문에 "맞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다"라며 "부모로서 자녀들에게 안정감을 주지 못한 것은 후회하지만 전 남편과의 이혼은 후회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