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휴대전화 유족에 넘긴 경찰…野 서울시장 후보들 "있을 수 없는 일"

최종수정 2021.01.15 15:33 기사입력 2021.01.15 15:33

댓글쓰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정이 13일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후 서울추모공원으로 향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정이 13일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후 서울추모공원으로 향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경찰이 박원순 고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를 유족에게 넘겼다는 소식에 야권 서울시장 출마자들이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금태섭 전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들에 대한 도움은커녕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광범위한 2차가해가 벌어졌던 점을 생각해볼 때, 서울시 소유인 휴대전화를 이런 식으로 유족에게 넘긴 것이 과연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며 경찰의 대처를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 정치인들이, 심지어 여성계 출신의 의원들까지 피해자에게 극심한 상처를 준 상황에서 경찰이나 서울시는 중심을 잡아야 할 것 아닌가"라며 자치경찰제가 되면 이같은 일이 더 잦아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금 전 의원은 "자치경찰제가 되면 광역자치단체장과 경찰의 관계가 지금하고는 비교도 할 수 없이 밀접해진다"며 "특히 역사적으로 자치단체별 경찰이 먼저 생기고 나중에 광역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서 중앙경찰(FBI 등)이 만들어진 선진국과 달리 중앙정부가 인위적으로 자치경찰제를 만들어서 '내려보내는' 우리나라의 경우 중립성,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한 문화와 관행이 존재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보궐선거에서는 자치경찰이 서울시장, 부산시장에게 예속되지 않고 객관성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도 논의되어야 한다"며 "오늘의 사태에 대한 서울시의 입장, 그리고 경찰의 입장이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도 "박 전 시장 성추행의 증거들이 사라지고 있다"며 "서울시는 아직도 박원순 세력들에 의해 운영되며 그 추악한 성추행의 은폐에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휴대전화에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된 문자메시지와 사진들이 담겨 있다"며 "서울시와 유족에 의해 이 증거들이 사라질 위기"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