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코로나19 백신 나와도 팬데믹 종식까지 갈 길 멀어"

최종수정 2020.12.05 08:41 기사입력 2020.12.05 08:41

댓글쓰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제네바 로이터=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제네바 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잇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소식에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종식까지는 갈 길이 멀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4일(현지시간)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에 대한 진전으로 우리는 모두 고무됐고 이제 터널의 끝에서 빛을 볼 수 있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그는 "WHO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끝났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팬데믹 종식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 각국 정부의 정책과 시민들의 행동이 그 향방을 결정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어려운 한 해였고 사람들이 피로하다는 점을 알지만 병원들이 한계치에 다다르거나 이미 넘어섰다"며 "현재 많은 곳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매우 높은 수준으로 전염되고 있고 이는 곧 병원과 중환자실, 의료진에게 어마어마한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점을 목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도 백신이 코로나19 종식에 중요한 역할을 하겠지만 "백신 그 자체가 곧 코로나19 제로(0)를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백신 접종에 따른) 예방이 평생 지속되지 않을 수 있고 따라서 재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는 자료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