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외교 업무에 한국 소프트한 국력 충분히 활용해달라"

최종수정 2020.12.02 17:30 기사입력 2020.12.02 17:30

댓글쓰기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 "한국 키만 큰 것이 아니라 체력도 갖췄다는 평가 받고 있어"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에서 "근래 경제력뿐 아니라 방역과 보건·의료, 민주주의, 국민의식, 문화의식 등의 소프트한 면에서 우리 위상이 크게 높아졌다"면서 "외교 업무를 하면서 한국이 가지고 있는 소프트한 국력을 충분히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에 대해 ‘키는 컸지만 내실은 갖추지 못했다’는 인식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키만 큰 것이 아니라 체력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음을 느낀다"면서 "특히 한류로 대표되는 문화 분야의 소프트파워를 활용해 각국과 협력하면 우리나라와 국제사회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영국의 월간지인 모노클(Monocle)이 최신호(2020년 12월/2021년 1월)에서 '최근 세계적으로 매력을 발산해온 영화, TV, 음악을 중심으로 한국의 강력한 소프트파워 요소는 여전하다. 한국의 음악과 영화는 명실상부한 문화 수출품'이라면서 한국의 소프트파워를 독일에 이은 세계 2위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신임 대사들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면서 재외공관원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근래 우리나라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면서 국정에서 외교의 비중이 커졌다. 특히 정상 외교가 늘어났고 중요성이 커졌는데, 박상훈(주스페인), 박철민(주헝가리) 신임 대사는 청와대 의전비서관과 외교정책비서관으로 정상 외교 업무를 준비하느라 수고를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무홍(주라오스), 고봉우(주에콰도르), 임정택(주가나), 최태호(주아프가니스탄) 신임 대사도 외교관으로 활동을 오래했거나 해외 체류 경험이 많지만, 재외공관장 부임은 모두들 처음이니 오늘 임명장 수여식이 인생 경력에서 특별한 의미있는 순간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외공관에서 힘을 써줘 그간 120개국 5만 명의 재외국민이 돌아올 수 있었다. 귀국 항공편을 구하기 어려울 때 한국 정부가 귀국을 돕는 모습을 보면서 나라가 왜 존재하는지 비로소 알게 됐다고 감사하는 분들, 자랑스럽다고 말씀하신 분들이 많았다"면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상훈 대사는 “재외공관장 회의(11월30일)에 대통령님께서 영상메시지로 공관장 한 사람 한 사람이 대한민국의 얼굴이라고 말씀을 주셨는데, 의전비서관으로 지근거리에서 모시다 대사로 해외로 나가 국가를 대표하게 됐다"면서 "국력에 걸맞게 국가위상을 제고시키면서 대통령의 외교정책 비전을 일선에서 구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임무홍 대사는 "임명권자가 부여한 국가적 소명을 새기고, 엄정히 일을 처리할 것이며, 언행도 절제해서 할 것"이라면서 "자기관리를 통해 높은 도덕성과 청렴성을 갖추고,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동포사회와 주재국에 꽃피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정택 대사는 "대통령을 못 뵙고 부임하는 건 아닌가 걱정을 했는데 바쁘신 일정 중에도 수여식을 열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가나는 1992년부터 민주적으로 선거를 치르고 있는 모범국인만큼 모든 면에서 관계가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한국이 중견국으로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역할을 하며 국제 협력을 이끌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면서 "국제적 협력을 확산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국민에게는 대한민국이 재발견되고, 재외동포들은 조국에 긍지와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