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러 기업협의회 개최…"미래 新산업 발굴 동시 추진"

최종수정 2020.12.02 15:00 기사입력 2020.12.02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한-러 수교 30주년이자 신북방 협력 원년인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양국 경제교류를 되살리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일 코트라, 러시아 전략기획청과 공동으로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한-러 기업협의회 제5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러 기업협의회는 신북방정책의 시행과 함께 2017년 출범해 양국 간 무역·투자 증대, 기술협력 등 민간 경제교류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장, 아르쫌 아베티샨 러-한 기업협의회 회장을 비롯해 김범석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지원 부단장, 알렉산드르 마샬체프 주한 러시아무역대표부 대표 등 양국 정부 및 기업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온라인 회의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양국 경제협력 증진을 논의했다.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양국은 수교 30주년이 되기까지 에너지, 우주항공, 첨단산업 등 경제협력의 폭이 지속 확대되었다”면서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될 4차 산업혁명 활용 분야에서 협력의 폭이 더욱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르쫌 아베티샨 러-한 기업협의회 회장은 환영사에서 “과거 30년 동안 한국과 러시아의 경제 협력은 계속 강화됐다”며 “미래 협력 증진을 위해 러시아 전략기획청과 러-한 기업협의회는 양국 비즈니스 프로젝트 협력 규모를 더욱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양국 경제협력을 통한 상호이익 창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류혜정 법무법인 지평 변호사는 ‘러시아 투자법률 동향과 대응’ 발표에서 “러시아는 시장경제 이행에 필요한 법규를 지속 정비해 왔고, 미국의 경제제재 또한 달러화의 사용이나 일반 거래를 제한하는 것은 아니어서 우리 기업들이 사업 재개를 위한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모스크바 주정부의 투자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와 러시아 국영개발은행 브네쉬코놈뱅크의 양국 첨단기술 프로젝트 협력 방안과 전망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아울러, 관광, 교육, 빅데이터 등 러시아 스타트업의 포스트 코로나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강호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본부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양국 협력 분야는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상의는 한-러 기업 간 협력 관계 증진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