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범은 거부하겠다"…60m 다리에서 뛰어내린 美 유튜버

최종수정 2020.12.02 07:48 기사입력 2020.12.01 17:05

댓글쓰기

지인들 "그럴 가치가 있었느냐" 의문
유튜브 영상 조회수, 이틀간 8천회에 그쳐

폼바가 다리 위에서 점프하고 있다. 사진=폼바 유튜브 캡처.

폼바가 다리 위에서 점프하고 있다. 사진=폼바 유튜브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미국에서 한 유튜버가 60m 높이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들었다가 두개골에 골절상을 입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은 29일(현지 시간) 유튜버 사 폼바가 최근 미국 텍사스주 콜로라도강 페니백커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내리는 모습이 담긴 17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폼바는 다리로 향하는 차 안에서 "평범한 삶에 재미를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폼바는 페니백커 다리의 거대한 아치를 기어 올라간다.


페니백커 다리의 높이는 차도에서 수면까지 30m, 수면에서 아치 정상까지의 높이는 그보다 훨씬 높다.

촬영은 그의 친구들이 맡았다.


폼바가 다리 위에서 콜로라도 강 위로 떨어지고 있다. 사진=폼바 유튜브 캡처.

폼바가 다리 위에서 콜로라도 강 위로 떨어지고 있다. 사진=폼바 유튜브 캡처.



폼바는 아치 정상에 도착한 뒤 팔을 흔들며 셋을 센 뒤 소리를 지르며 강으로 뛰어들었다.


다리를 아래로 향하게 점프했으나, 균형을 잡지 못하고 몸이 뒤집혀 머리가 바닥을 향한 모습으로 떨어졌다.


그는 지나가던 보트를 향해 손을 흔들며 구조를 요청해 간신히 목숨을 구했다.


잠시 후 구급대원이 탈진한 듯 보이는 그를 병원으로 옮겼다.


이후 그는 영상을 통해 "두개골이 골절되고 피를 조금 흘려 병원에서 3일 동안 치료받았다"면서 "사람들이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지 나에게 문자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들었던 폼바. 사진=폼바 유튜브 캡처.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들었던 폼바. 사진=폼바 유튜브 캡처.



영상 속 자막에는 "나는 꿈을 추적하는 사람이며, 우리가 지구라고 부르는 이 행성에 나의 흔적을 남길 것"이라고 적혀 있었다.


영상이 올라간 뒤 조회수는 이틀간 8천회에 그쳤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