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석탄발전, 전체 전력량의 37% 생산…신재생 발전은 6.8% 그쳐

최종수정 2020.11.29 08:39 기사입력 2020.11.29 08:39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정부가 2050년까지 석탄발전 비중을 0%로 만들어 탄소중립을 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지만, 여전히 국내 전력생산의 석탄발전 의존도는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올해 1~9월까지 생산된 전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 감소한 41만2397GWh를 기록했다.

이중 석탄발전이 생산한 전력량은 15만1959GWh로 작년 같은 기간 16만9738GWh 대비 10.5% 감소했다. 감소폭이 컸음에도 우리나라 전체 전력생산량 중 36.8%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높았다.


원전은 3.1% 늘어난 11만7607GWh를 생산해 전체 전력생산량 중 28.5%를 차지했다.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은 0.2% 증가한 10만5049GWh로 25.5%의 비중을 점했다.


신재생발전은 정부의 확대 정책에도 지난해와 비교해 2.5%가 줄어든 2만8123GWh를 생산했다. 전체 전력생산량 중 6.8%를 차지해 지난해(6.5%)와 큰 차이가 없었다.

석탄발전소는 2023년까지 추가로 전력시장 진입을 앞두고 있어 당분간 석탄발전 의존도는 쉽게 낮아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력거래소 '2020년 3분기 발전소 건설사업 추진현황'을 보면 신서천화력(1GW), 고성하이화력(2GW), 강릉 안인화력(2GW), 삼척화력(2GW) 등 현재 건설 중인 석탄화력발전소가 총 7GW 규모에 달하며, 내년부터 신서천화력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상업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