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콜마 오너2세 윤상현 부회장 대표이사 사임

최종수정 2020.10.08 08:00 기사입력 2020.10.08 08:00

댓글쓰기

내년 계열사 IPO 사전 작업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한국콜마 오너 2세 윤상현 부회장이 대표 겸직 논란 해소를 위해 한국콜마와 HK이노엔 대표이사에서 물러난다.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콜마는 윤 부회장과 전문경영인인 안병준 대표, 이호경 대표 등 3인 대표 체제에서 안 대표와 이 대표 2인 체제로 바뀐다고 전일 공시했다. 이로써 한국콜마는 오너 포함 대표이사 3인 체제에서 전문경영인 2인 체제로 전환됐다.

윤 부회장은 제약 계열사인 HK이노엔 대표직에서도 물러난다. 이번 대표직 사임은 내년 HK이노엔의 기업공개(IPO)를 위한 사전작업이다.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의 경우 계열사간 임원 겸직이 금지돼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상장 청구회사의 지배주주가 계열사의 임원을 겸직하면서 과도한 급여수령하는 경우 경영의 투명성이 미흡하다고 판단해 이를 금지하고 있다.


다만 지주사인 한국콜마홀딩스 이사회 의장과 부회장직은 그대로 유지한다. 한국콜마·HK이노엔 2개사의 대표직 수행에서는 물러나지만 그룹 경영 전반을 진두지휘하는 등 경영 참여에는 변화가 없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윤 부회장은 한국콜마홀딩스 이사회 의장으로서 그룹이 나아갈 사업 방향을 설정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업주 윤동한 전 회장의 장남인 윤 부회장은 작년 12월 한국콜마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하고, 윤 전 회장의 주식을 양도받아 한국콜마홀딩스 최대주주(지분율 30.25%) 지위를 확보했다.

한국콜마 오너2세 윤상현 부회장 대표이사 사임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