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날 귀성·귀경 행렬에 고속도로 정체 계속…한밤중이나 풀릴 듯

최종수정 2020.10.01 17:12 기사입력 2020.10.01 17:12

댓글쓰기

오후 5시 출발 기준 부산→서울 5시간 20분, 서울→부산 5시간 30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추석 당일인 1일 오후 귀성·귀경 차량이 고속도로로 몰리면서 곳곳에서 양방향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안성분기점∼남사 부근 9㎞ 구간, 달래내∼반포 부근 9㎞ 구간, 옥산분기점∼청주휴게소 부근 5㎞ 구간 등 총 30㎞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달리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으로도 남이분기점∼죽암휴게소 부근 10㎞, 죽전∼수원 부근 6㎞, 한남∼서초 부근 4㎞ 등 총 27㎞ 구간에서 차들이 저속 운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당진∼서해대교, 발안∼화성휴게소, 일직분기점∼금천 등 총 24㎞ 구간에서, 목포 방향은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와 순산터널 부근 등 총 10㎞ 구간에서 정체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 방향은 통일로∼의정부, 남양주∼상일, 성남∼판교분기점 등 35㎞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 중이다.

구리 방향은 광암터널∼상일, 서운분기점∼송내, 자유로∼김포요금소 등 총 17㎞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연휴 중 가장 많은 차량이 오늘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늦은 밤까지 양방향으로 혼잡이 극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귀성 방향 정체는 오후 9시∼10시께, 귀경방향 정체는 2일 오전 2시∼3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후 5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전국 주요 도시까지 소요 시간은 부산 5시간 30분, 광주 3시간 50분, 울산 4시간 50분 등으로 예상된다.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 20분, 울산·광주에서 서울까지는 각각 5시간 20분, 4시간 40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전국적으로 581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7만대가 빠져나가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5만대가 이동한다는 관측이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