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스가 총리 방한할 일 없을 것 같다"

최종수정 2020.10.01 12:59 기사입력 2020.10.01 12:59

댓글쓰기

이재명 "스가 총리 방한할 일 없을 것 같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방한은 당분간 어려울 거 같다고 전망했다.


이 지사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은 우리에게 지리적, 역사적으로 가깝고 귀한 이웃이지만, 바로 엊그제 침략과 인권 침해의 피해를 입은 입장에서 경계해야 할 이웃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러면서 "일본이 아무리 부인해도 침략과 잔혹한 인권 침해의 역사는 대한민국에 역사적 진실이자, 현실"이라며 "위안부, 강제노역 문제는 누가 뭐라하든 가해자인 일본이 만든 문제이고, 진정한 화해를 위한 사과는 피해자가 용서하고 그만하라 할 때까지 진심으로 하는 것이지 '옜다, 사과'로 쉽게 끝낼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분명한 입장을 피력했다.


이어 "법적으로나 국민감정으로나 수용 불가능한 조건을 내세우는 것을 보니 스가 총리가 방한할 일은 없을 것 같다"며 "양국의 진정한 국익에 부합하는 미래 지향적이고 합리적인 한일관계의 새 장이 열릴 것을 기대했던 사람으로서 안타깝고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도통신은 일본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해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해서 한국이 일본 기업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스가 총리가 한국을 방문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연내 서울에서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 스가 총리 역시 다음 달 중순부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아시아를 잇달아 순방할 계획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