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항공우주국, 우주서 화장품광고 찍는다

최종수정 2020.09.18 15:24 기사입력 2020.09.18 15:24

댓글쓰기

에스티로더 신제품, 국제 우주정거장에서 촬영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가 신제품 광고를 우주에서 촬영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미 항공우주국(NASA) 우주 비행사들은 이달 말 국제 우주정거장(ISS)에서 에스티로더의 대표 제품인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스킨 세럼 신제품의 광고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예정이다.

이는 우주공간에서 촬영된 첫 상업 광고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보도했다.


다만 우주 비행사들이 직접 광고에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는다. 나사의 윤리 규정상 우주 비행사들이 마케팅 캠페인에 참여하는 것은 엄격히 금지돼 있기 때문이다.


이번 촬영은 나사와 에스티로더가 지난해 체결한 '스페이스 액트 협약'의 일환으로, 이 프로젝트를 위해 에스티로더의 파트너인 '스페이스 커머스 매터스'가 12만8000달러(약 1억5000만원)를 부담할 예정이다.

스테판 드 라 파베리 에스티로더 대표는 지난달 미 항공우주학회(AIAA) 화상 서밋에 참석해 "위험을 무릅쓰는 나의 경향이 일반적이고 전통적인 마케팅 방식과는 조금 다른 아이디어를 생각하게 했다"며 우주 촬영 계획을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와 나사는 우주 프로젝트에 예산을 민간분야에서 끌어오기 위해 수년간 여러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나사는 지난해 6월 "2024년까지 달에 다시 인간을 착륙시키기 위한 목표를 향해 전속력으로 전진해 나가면서 기업들과도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나사는 스포츠업체 아디다스와도 의류·신발을 테스트하는 데 우주 비행사들을 참여시키는 협업 계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5월에는 ISS에서의 영화 촬영을 놓고 배우 톰 크루즈와 협력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