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팬오션, 美 EGT곡물터미널 2대 주주로…곡물사업 경쟁력↑

최종수정 2020.09.14 10:34 기사입력 2020.09.14 10:34

댓글쓰기

연간 곡물 900만t 유통 설비 갖춰

팬오션, 美 EGT곡물터미널 2대 주주로…곡물사업 경쟁력↑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팬오션 은 이토추인터네셔널이 보유한 미국 EGT사 지분 전량(36.25%)을 인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팬오션은 미국 번기사와 함께 EGT합작 법인의 2대주주 자격을 갖추게 돼 곡물사업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


팬오션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주 롱뷰항에 소재한 EGT곡물터미널은 약 56만㎥의 저장용량을 갖고 연간 900만t의 곡물을 처리할 수 있는 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팬오션은 이번 지분 인수로 국제 곡물 유통시장에서 인지도를 확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보고 있다. 특히 국내향 옥수수 위주 영업에서 탈피, 곡물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신규시장 진출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팬오션 관계자는 "이미 세계적 수준의 국내 최대 곡물 수송 선사로서 이번 사업 진출을 통해 곡물 트레이딩 사업 역량 강화 및 그룹사와의 시너지 증대를 예상한다"며 "취급 곡종의 다양화 및 신규 시장 개척 등 토종 곡물 트레이더로서의 위상을 제고해 나감과 동시에 곡물 운송 영업력 강화 및 미주 서부 지역에서의 운항 효율성 제고 효과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