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HMM, 삼성重과 손잡고 스마트·친환경 선박 공동연구

최종수정 2020.09.08 10:10 기사입력 2020.09.08 10:10

댓글쓰기

HMM, 삼성重과 손잡고 스마트·친환경 선박 공동연구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HMM (옛 현대상선)이 삼성중공업 과 스마트·친환경 선박 공동연구에 나선다.


HMM은 8일 부산 HMM오션서비스에서 삼성중공업과 스마트·친환경 선박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엔 최종철 HMM 해사총괄 전무, 심용래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HMM 선박 및 삼성중공업 스마트십 솔루션(SVESSEL)을 활용한 공동연구 ▲친환경 스마트십 분야 기술 발전 및 기술역량 강화 ▲전문인력 상호교류 ▲학술 및 기술정보 상호교류 ▲교육 및 연구시설의 공동 활용 등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HMM은 특히 선박을 직접 운영하며 축적된 데이터와 노하우를 제공하는 한편, 사용자 요구사항을 제안해 스마트십 솔루션의 보완사항을 지원할 방침이다.


최 전무는 "최근 글로벌 해사기술은 디지털화(Digitalization)와 탈탄소화(De-carbonization)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HMM은 적극적인 대외협력을 통해 기술개발에 지속 참여하고 있다"면서 "이번 공동연구는 양사를 비롯해 국내 해운 및 조선산업 발전에 큰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HMM은 지난 4월부터 유럽노선에 투입한 2만4000TEU(6m 컨테이너 1개를 일컫는 단위)급 컨테이너선을 최첨단 IT기술이 적용된 스마트십으로 건조했으며, 선박에 적재된 화물과 항로, 위치, 날씨, 선박상태를 실시간 점검할 수 있는 '스마트십 컨트롤 센터'를 구축해 이달 중순부터 운영한다.


이밖에도 HMM은 클라우드 시스템 도입, 해운물류시스템 개발, 디지털화 전담조직 구축,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실시간 화물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등 해운사업 디지털화에 주력하고 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