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성혐오 논란' 기안84 여론 뭇매…예능 하차·웹툰 연재 중단으로 번져

최종수정 2020.08.13 15:03 기사입력 2020.08.13 15:03

댓글쓰기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사진=연합뉴스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예능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에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빗발치고 있다. 또 논란이 된 기안84의 웹툰 '복학왕'의 연재 중단을 촉구하는 국민청원까지 게시됐다.


해당 논란은 지난 11일 네이버 웹툰을 통해 공개된 기안84의 '복학왕' 304화에서 촉발됐다. 이 회차에서는 여자 주인공인 대기업 인턴 봉지은이 남자 상사와 성관계를 가진 뒤 정직원이 된 듯한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봉지은이라는 캐릭터는 부족한 업무능력을 보완하기 위해 애교를 무기로 삼는다고 그려진 바 있다.

특히 봉지은이 마지막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부수는 성적 은유가 포함된 장면에서는 "학벌이나 스펙, 노력 같은 레벨의 것이 아닌 그녀의 세포가 업무를 원하고 있었다"는 문장이 나온다. 이후 바로 "봉지은, 기안그룹 최종 합격"이라는 설명이 덧붙여졌다.


그다음 봉지은이 40대 남자 팀장과 교제하게 됐다는 설정까지 만들어진다.


작가 기안84의 웹툰 '복학왕'이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이면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 시청자 게시판에 기안84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빗발치고 있다.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 시청자 게시판 캡처

작가 기안84의 웹툰 '복학왕'이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이면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 시청자 게시판에 기안84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빗발치고 있다.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 시청자 게시판 캡처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웹툰 하단 댓글란에 "봉지은이 윗선이랑 사귄 덕에 능력 없어도 대기업에 입사한다는 게 기안이 생각한 결론이냐", "풍자를 할 거면 제대로 해라. 왜 논란인지 본인이 잘 알 거라 생각한다", "표현의 자유라고 하지만 혐오는 자유가 될 수 없다" 등의 기안84의 여성 혐오를 지적하는 댓글을 달았다.

논란이 거세지자 네이버 웹툰 서비스 담당자는 작가의 말을 통해 "작품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현재 작가님이 수정해주신 원고로 수정 반영되었다"며 "향후 작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님과 함께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기안84를 향한 비판은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하차 요구로 번졌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13일 오후 2시 기준 2000개가 넘는 항의 글이 게시됐다. 대부분 기안84의 하차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시청자들은 "한 번도 아니고 수차례 논란이 있었던 사람을 왜 하차시키지 않는지 알 수 없다" ,"명백히 여성을 비하했다", "저급한 웹툰을 그리는 사람이 지상파에 출연하는 건 말이 안 된다", "시대를 역행하는 성인지 감수성을 지닌 기안84의 하차를 강력하게 요구한다" 등 기안84의 논란을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웹툰 '복학왕'의 연재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왔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캡처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웹툰 '복학왕'의 연재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왔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캡처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2일 올라온 '*** 웹툰 연재 중지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이번에 올라온 **웹툰 여주인공이 20살이나 많은 대기업 팀장과 성관계를 해 입사한다는 말도 안 되는 내용을 희화화하며 그린 장면을 보게됐다"며 "이 작가는 이름도 꽤 알려졌고 네이버 웹툰 상위권을 차지할 만큼 인기 있어 다양한 연령대의 독자가 봤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자는 성관계를 하여 취업을 한다는 내용이 사회를 풍자하는 것이라는 댓글이 수두룩하다"며 "전부터 논란이 꾸준히 있었던 작가이고, 이번 회차는 그 논란을 뛰어넘을 만큼 심각하다고 생각이 들어 청원 게시판에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디 웹툰 작가로서의 정체성과 의식을 가지고 웹툰을 그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은 13일 오후 2시30분 기준 6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회차의 일부 내용이 수정됐다. 성적 은유라는 지적을 받았던 조개는 대게로 변경됐으며, 봉지은의 자세도 벽돌로 테이블 위 대게를 내려치는 것으로 바뀐 상태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