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창원시 버스 지원금 상승 약속 어기면서 촉발” 주장

최종수정 2020.08.03 20:13 기사입력 2020.08.03 20:13

댓글쓰기

창원시, “통합당 논평 어불성설 … 사측의 불성실한 협상 원인”

(사진=창원시)

(사진=창원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된 ‘창원 시내버스 파업’ 사태를 두고 미래통합당 경남도당과 창원시가 상반된 주장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래통합당 경남도당은 3일 ‘창원 시내버스 운행 정상화를 환영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이 논평을 통해 도당은 노사가 임금협상이 타결돼 파업이 중단돼 다행으로 생각한다면서도 파업의 원인은 창원시가 촉발했음을 주장했다.


경남도당은 “지난해 시가 버스업체에 지원한 예산은 650억원이나 되는데도 불구하고 버스회사들로부터 신뢰받지 못했다”며 “임금교섭 시 약속한 손실보전 제안과 관련해 사측이 합리적 지원과 법적 보호 등을 받을 수 있는 제도부터 마련하는 것이 먼저다”고 질타했다.


이와 관련해 도당은 지난달 30일 창원시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충분한 보조금을 지원받고 있으면서 임금삭감만 주장해 파업을 유도하는 버스 업체에 유감을 표한다는 등 시 발언이 사측의 파업 고의성을 의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도당은 “시 관계자가 사측에 지원금을 올리는 방법을 구상해보겠으니 합의하라고 나섰지만, 최근 몇 년간 같은 수법으로 구두 약속만 했다”는 사측의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도당의 주장에 대해 시는 어불성설이라고 못 박았다. 시는 파업의 원인이 사측에 전적으로 있다는 태도다.


애초 노조는 임금인상 9%, 무사고수당 10만원을 사측에 전했으나 사측이 1~8차까지 열린 협상에 임하지 않은 데다, 오히려 7차 협상에서 임금동결과 상여금 300%를 삭감을 주장해 파업 시발점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에 따르면 버스 한 대당 시에서 지원할 수 있는 표준운송원가가 매년 용역을 통해 책정되는데, 이는 해당연도가 아닌, 다음 연도에 책정이 되는 것이며, 임금인상 부분에 대해서는 해당연도 지원은 되지 않지만, 확정되면 소급해 사측에 재정지원금을 준다.


시 관계자는 “임금협상 등을 지노위에서 할 때 지노위 역시도 ‘임금삭감’으로 협상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을 정도다”며 “중간에 시 역시 조정위원들에 절충안 등에 관한 의견제시를 여러 번 했지만, 사측은 임금 삭감 등을 주장하고만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사측은 자신들의 결정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인데, 창원시가 파업 유도를 했다는 통합당의 주장을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hhj25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