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열에 강한 '복합재 브레이크' 개발.. 7월의 엔지니어

최종수정 2020.07.13 12:00 기사입력 2020.07.13 12:00

댓글쓰기

열에 강한 '복합재 브레이크' 개발.. 7월의 엔지니어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열에 강한 복합재 브레이크를 개발한 심재훈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과 금융자동화기기(ATM)의 핵심기술인 지폐 환류 모듈의 국산화와 세계 최초로 현금과 수표를 동시에 처리하는 기술을 개발한 김경훈 에이텍에이피 책임연구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하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7월 수상자로 13일 선정됐다.


이 상은 산업 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매달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한 명씩 선정해 상금 700만원을 준다.

대기업 수상자인 심 연구원은 고방열 특성을 갖춘 카본 세라믹 복합재 브레이크 기술을 개발했다. 심 연구원은 공기 유동성을 개선할 수 있는 설계 기술과 열전도성 증대 기술을 개발해, 독자적인 복합재 브레이크 기술을 확보했다. 그는 "향후 고성능 및 친환경 차량의 지속적인 기술 우위를 위해서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김 연구원은 금융자동화기기의 핵심기술인 지폐 환류 모듈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또 세계 최초로 현금과 수표를 동시에 처리하는 기술 개발했다. 김 연구원은 "앞으로도 금융뿐만 아니라 물류와 자동화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을 이용한 차별화된 기술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