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생상품 ABC]'메자닌'이 뭔가요

최종수정 2020.07.12 14:10 기사입력 2020.07.12 14: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최근 잇따라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터지면서 메자닌 상품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메자닌이란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주식으로 전환할 권리가 붙은 채권을 말한다.


메자닌이란 단어는 이탈리아에서 왔다. 원래 뜻은 건물 1층과 2층 사이에 있는 라운지 공간을 의미한다. 자본시장에서는 채권과 주식의 중간 위험 단계에 있는 CB와 BW에 투자하는 것을 뜻한다.

주가 상승장에는 주식으로 전환해 자본 이득을 취할 수 있고, 하락장에서는 채권이기 때문에 원금보장은 물론 사채 행사가격 조정(리픽싱)에 따른 이득을 챙길 수 있다.


CB는 본래 채권이지만 주식으로 바꿀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 상품이다. 투자자들은 주가가 오를 경우 보유한 채권을 주식으로 전환해 시세차익을 얻는다. 만약 주가가 하락할 경우 주식을 팔지 않고 만기까지 가지고 있다가 약정된 원금과 이자를 받을 수 있다.


BW는 채권발행 기업의 주식을 약속된 가격에 살 수 있는 권리가 있는 채권을 말한다. 기준 가격보다 주가가 오르면 주식을 사서 차익을 남기면 되고 그 반대라면 권리를 포기하고 채권만 보유하는 식이다.

이처럼 메자닌은 일반 채권에 비해 투자자에게 추가로 권리가 부여되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금리가 일반 채권에 비해 낮다. 기업 입장에서는 낮은 금리로 투자금을 끌어모을 수 있고, 투자자 입장에서는 이자는 낮지만 이자 외 부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이다. 대체로 담보와 신용이 부족한 코스닥 상장기업이 주로 메자닌을 발행해 투자금을 확보하는 경우가 많은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메자닌 투자는 유동성이 크게 떨어지는 경우가 많아 돈이 오랫동안 묶일 가능성이 있고, 발행기업의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도 주의해야 하기 때문에 리스크 점검을 통해 선별 투자하는 게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