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보] 광화문 롯데정보통신 근무자 5명 확진…임시 폐쇄

최종수정 2020.07.09 13:50 기사입력 2020.07.09 12:24

댓글쓰기

속보[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서울시는 광화문 근처에 위치한 롯데정보통신에 근무하는 직장인 5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사무실이 임시 폐쇄됐다고 밝혔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롯데정보통신 사무실 직원 중 경기도민 1명이 6일 최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후, 경기도민 1명과 인천시민 1명, 서울 거주자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가 5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해당 층에서 근무하는 약 110명의 직원을 자가격리 시키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