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TX조선, 단식 투쟁 선언…"구조조정 중단하라"

최종수정 2020.07.08 16:44 기사입력 2020.07.08 16:44

댓글쓰기

STX조선, 단식 투쟁 선언…"구조조정 중단하라"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STX조선해양 노동자들이 무급휴직자 전원 복직을 요구하며 38일째 파업을 벌이는 가운데 이장섭 STX조선지회 지회장이 8일 단식투쟁을 선언했다.


이날 STX조선지회는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 생존권을 보장하고 희망퇴직을 비롯한 구조조정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 지회장은 "오는 16일 진해조선소 휴업 종료를 앞두고 경남도의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김경수 지사는 노조와 면담해 역할을 다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회장은 이날부터 도청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달 1일 무급휴직이 연장되자 이에 반발하며 파업에 들어갔다.


STX조선은 노조 파업으로 선박 건조작업에 차질이 생기자 지난달 17일부터 한 달 일정으로 진해조선소 가동을 중단했다.

STX조선은 노조가 단식투쟁을 하자 이날 사내 소식지와 문자를 통해 노동조합에 "조속히 조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업무를 복귀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측은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우리와 건조의향서(LOI)를 맺었던 선주사가 타 경쟁 조선소와 접촉하고 있다"며 "시장에서 신뢰를 잃게 되면 신용을 회복하기 위해 긴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STX조선은 수주 부진으로 2018년 6월부터 생산직 500여명이 무급순환 휴직을 반복하고 있다. 노조원들은 순환 무급휴직이 3년째에 접어들면서 극심한 생활고를 겪자 무급순환 휴직 중단을 촉구하며 지난달 1일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STX조선은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물량과 선박 건조 속도를 고려할 때 무급순환 휴직을 중단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