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소녀에서 엄마 될 때 남자는 철없어" 발언에 사과

최종수정 2020.07.01 18:52 기사입력 2020.07.01 18: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남자는 엄마 되는 경험을 하지 못해 나이 먹어도 철이 없다"고 발언해 정치권 등에서 논란이 일었다. 이 의원은 바이오헬스를 주제로 강연하는 도중 이같은 발언을 했다.


이 의원은 한국 산후조리시스템의 강점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것도 이낙연 학설인데 인생에서 가장 감명 깊은 순간 중 하나는 소녀에서 엄마로 거듭나는 순간이고, 남자는 그런 걸 경험하지 못해 철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산후조리원 문화에 대해 "가장 감동적인 변화의 순간에 대접받고 배려받으며 그 변화를 겪고 싶은 게 당연한 욕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언을 두고 비혼, 난임 여성을 배려하지 않았으며, 남성의 육아 참여가 늘어나는 시대 상황에 뒤떨어진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논란이 이어지자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공개 사과했다.

이 의원은 "강연 중 일부 발언이 많은 분께 고통을 드렸다"며 "부족함을 통감한다.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모성의 소중함에 대해 말씀드리고 감사드리고 싶었다. 그러나 정작 어머니를 비롯해 세상의 여성이 겪는 고통과 희생을 제대로 들여다보려는 노력은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또 "아이를 낳고 키우는 과정이 여성만의 몫일 수 없다. 제가 30대이던 때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삶의 모습과 선택이 다양해졌다"며 "시대의 변화와 국민 한분 한분의 삶을 더 세심하게 살피고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여성만을 출산 육아의 책임을 진 존재로 몰고 아버지 역할은 폄하했다"며 "출산하지 않으면 철이 없는 것인가. 비혼이나 난임 부부에 대해 공감도 배려도 없는 차가운 분이었나 다시 보게 된다"고 지적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출생을 경험한 여성을 우대하는 척하며 출생과 육아의 책임을 여성에게 모두 전가하고 아빠의 역할, 책임, 경험을 경시하는 것"이라며 "점잖은 막말에 불과하다"고 비판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