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호중, 다이어트 도전 "80kg 목표…못하면 자동차 기부"

최종수정 2020.06.02 13:57 기사입력 2020.06.02 13:57

댓글쓰기

1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에서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출연해 다이어트에 도전했다./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1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에서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출연해 다이어트에 도전했다./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위대한 배태랑'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다이어트 의지를 불태웠다.


1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에서는 김호중이 다이어터로 출연해 배 둘레, 몸무게를 공개했다.

이날 김호중은 배 둘레 치수가 102cm로, 멤버들 중 4위를 차지했다. 몸무게는 93.8kg로 과체중이었다.


김호중은 "TV 속 내 모습이 처음부터 보기 힘들더라. 살이 찌면 성대도 살이 찐다. 자신감과 깨끗한 목소리를 위해 다이어트에 도전하게 됐다"라며 "경연 프로그램(미스터 트롯)에는 잘생긴 친구들이 많지 않나. 첫 회부터 기가 죽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김호중은 리즈시절 사진과 가장 살이 많이 쪘을 때의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어렸을 때인데 살을 엄청 뺐었다. 몸무게가 80kg 초반이었을 때"라면서 "가장 많이 쪘을 때는 거의 100kg 찍기 직전이었다"고 덧붙였다.

김호중은 리즈시절을 떠올리며 다이어트 의지를 불태웠다. 그는 "다이어트에 성공하면 진짜 워터파크 한번 가보고 싶다. 몸을 만들고 싶은데 왕(王)자까지는 필요 없고, 갈비뼈만 보일 정도면 좋을 것 같다. 지금은 기지개 켤 때만 갈비뼈가 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중은 목표 몸무게인 80kg을 달성하지 못하면 "시청자 게시판의 사연을 추첨해서 차를 기부하겠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