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플로이드 동생 "폭력시위 안돼. 투표하자"

최종수정 2020.06.02 05:19 기사입력 2020.06.02 05:18

댓글쓰기

1일(현지시간) 검은색 모자와 힌 티셔츠를 입은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이 형이 사망한 장소에 놓인 꽃을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검은색 모자와 힌 티셔츠를 입은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이 형이 사망한 장소에 놓인 꽃을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졸려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이 미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는 폭력시위에 대해 우려하며 평화적 시위와 투표를 통해 세상을 바꾸자고 강조했다.


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조지의 동생 테런스 플로이드는 이날 방송출연과 형의 사망장소에서 행한 연설을 통해 연이어 폭력시위 사태를 우려했다.

그는 ABC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 폭력사태에 대해 "파괴적인 단결은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분노할 수 있지만 고향에 피해를 주는 것은 우리가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언급했다.


테런스는 이어 형이 사망한 장소를 방문해 같은 의견을 반복했다. 그는 형이 사망한 곳에 놓여진 추모의 꽃들을 지켜보며 잠시 침묵한 후 확성기를 들고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나는 당신들이 화난것을 이해한다. 그렇지만 파괴를 통해 내 형제를 살려낼 수는 없다"고 폭력시위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형이 미네아폴리스에 이사온 후 마을을 사랑했으며 약탈로 형이 사랑한 지역이 파괴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는 이어 "경찰의 잔혹행위가 있을 때마다 매번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시위를 하고 물건을 파괴하고, 그들은 우리가 우리 자신을 파괴하기를 원한다. 이제는 다른 방법으로 해보자"고 말하며 폭력시위 대신 투표할 것과 스스로에 대한 교육을 강조했다.

비지니스 인사이더는 이날 테런스의 연설에 대해 울림이 큰 발언이었다고 소개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