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그린모빌리티어워드]정만기 "中기업에 유리한 친환경車 보조금 제도 개편해야"

최종수정 2020.01.29 11:20 기사입력 2020.01.29 11:20

댓글쓰기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이 29일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2020 대한민국 그린모빌리티어워드'에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동향과 우리의 선택'이란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이 29일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2020 대한민국 그린모빌리티어워드'에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동향과 우리의 선택'이란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친환경 자동차로 무게 중심이 옮겨가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보조금 제도를 개편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중국기업은 우리나라에서 친환경차량 보조금 혜택을 받고 있지만, 중국은 자국산 차량에만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2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그린모빌리티어워드' 세미나에서 "중국이 앞으로 친환경차 보조금을 철폐할 계획인 가운데 우리의 보조금 제도도 개편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세계 자동차 시장이 2017년 이후 중국시장이 포화 단계에 진입했으며, 선진국의 수요 정체로 2018년 이후 마이너스 성장시대에 진입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전세계 생산량이 2018년에는 9462만대로 전년대비 -0.7%포인트 하락했으며 2019년에는 -4.3%포인트로 감소폭이 확대됐다"며 "전통 자동차산업이 위축되면서 전기동력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위주로 세계 자동차 산업구조 재편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의 경우 내수 침체를 수출로 전환 중이며, 여기에 친환경 차량에 집중하면서 해외시장에서 우리 기업과 승부가 불가피하다는 진단이다.

이 때문에 국내 보조금 제도의 개편이 시급하다는 조언이다. 정 회장은 "국내 전기버스 보조금 중 40%이상이 수입 중국버스에 제공되고 있다"며 "중국은 중국에서 생산된 차량에 중국산 배터리를 장착해야만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한국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한 친환경 차량도 한국산 배터리를 달고 있으면 중국당국의 보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것이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국내 업체가 강점을 보이고 있는 수소 버스 등에 대한 보조금을 수소 승용차만큼 늘리고, 수소충전소를 대폭 확대해 우리가 미래 친환경 차량의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정부가 나서서 중장기적으로 미래자동차 선도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전기차의 경우 우리 기업의 기술력이 세계와 동등하다. 여기에 수소차를 주도하는 2중 전략 구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행 보조금 제도를 우리기업을 육성하는 방법으로 개편해야 한다"며 "또 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 확대와 정부 R&D 세액공제확대 등으로 R&D 생산성 제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