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그룹 "신종 코로나 위기관리위원회 구성…마스크 10만장 주문"

최종수정 2020.01.28 15:57 기사입력 2020.01.28 15:57

댓글쓰기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항저우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검역소에서 검역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전체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과 건강상태질문서 제출을 의무화 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항저우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검역소에서 검역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전체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과 건강상태질문서 제출을 의무화 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CJ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한 예방 대책 및 점검을 위해 위기관리위원회를 구성했다.


28일 CJ그룹에 따르면 위기관리위원회는 지주사 내 안전경영팀, 인사팀, 커뮤니케이션팀 등이 참여하며 매일 각 계열사 별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현재 국내·글로벌 전체 임직원 대상으로 ‘행동 가이드’를 선제적으로 배포했으며, 고객 접점이 많은 사업장들을 중심으로 근무자 마스크 착용, 고객용 위생용품 비치, 출입시 손 소독 등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CJ대한통운은 택배서브에 열감지카메라, 레이저체온기로 발열체크하고 있으며, CJ CGV와 CJ올리브영 등은 매장 별로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한편, CJ그룹은 중국 내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해, 마스크 10만장, 손 소독제 2000개를 특별 주문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위생용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CJ그룹 관계자는 "중국 내 각 사업 법인장과 안전 담당자들의 위챗 채팅방을 개설, 실시간으로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및 주요 이슈에 대해 즉각 대응하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