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시, 전국 최초 협상조정협의회 개최

최종수정 2020.01.22 10:44 기사입력 2020.01.22 10:44

댓글쓰기

한진 CY 부지 개발, 공공·민간 협상 본격 시행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윤요섭 기자] 부산시가 사전협상제도에 따라 20일 전국 최초로 협상조정협의회를 개최했다.


22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번 협상조정협의회는 한진 컨테이너 야적장(Container Yard·CY) 부지 개발 사업에 따른 특혜 시비를 차단해 사업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사전협상제란 도시지역 내 5000㎡ 이상의 유휴 토지 또는 대규모 시설 이전 부지를 개발할 때 부산시와 민간 제안자, 외부전문가가 해당 토지의 용도지역 간 변경과 개발계획 수용 여부 등을 일괄 협상으로 결정하는 제도다.


이는 저평가된 토지에 대한 합리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며 민·관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개발계획으로 투명성·공공성이 강화되고, 지가상승분 일부를 기부채납 등으로 공공에 기여하는 장점이 있지만, 개발이익 환수가 사회적 정서에 미흡할 경우 특혜 의혹을 불러일으키는 한계가 있었다.


부산시는 공공과 민간 양측 협상단을 비롯해 도시계획, 건축, 교통 분야 등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협상조정협의회를 통해 양측의 이해관계를 중재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개최된 협의회에서는 그동안 관련 부서에서 협의한 내용과 시민토론회, 도시계획 자문 등 과정에서 제시된 의견을 민간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앞으로 세부 의제별로 논의를 거쳐 주변 지역과 조화로운 도시계획을 실현할 수 있도록 협상조정협의회를 통한 협의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권순갑 부산시 도시계획과장은 “앞으로도 명확한 관리원칙과 투명한 논의 절차, 사회적 공감대 형성 등을 통해 특혜 시비를 차단하고, 공공과 민간이 함께 윈-윈 할 수 있는 계획적 개발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진 CY 부지 항공사진.(사진=부산시 제공)

한진 CY 부지 항공사진.(사진=부산시 제공)




영남취재본부 윤요섭 기자 ysy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