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군 맑은 물 공급 대규모 사업 본격 추진

최종수정 2020.01.21 14:34 기사입력 2020.01.21 14:34

댓글쓰기

삼산·화산 지방 상수도 공급사업 착공 등 ‘물 복지’ 확대 박차

해남군청사 (사진제공=해남군)

해남군청사 (사진제공=해남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해남군은 올해 지방 상수도 미급수지역인 삼산면 일부와 화산면 전역에 지방 상수도를 공급하는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을 착공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비 175억 원 등 총사업비 250억 원을 투입하는 이번 사업은 오는 2022년 사업이 완료될 예정으로 삼산, 화산지구의 식수난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상수도가 공급되지 않는 현산지구 14개 마을에 광역 상수도를 직접 공급하기 위한 물복지 확대사업도 오는 2022년까지 추진된다.


군은 지난해 12월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배수관로와 배수지 등을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이 완료되면 해남군 전체 상수도 보급률은 77.7%에서 86%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이와 연계해 송지지역 가뭄기 수원지의 수원 부족으로 인한 급수 중단사태를 막기 위한 지방 상수도 비상공급망 구축사업도 추진해 남창 ~ 송지 산정 간 비상 관로를 설치하게 된다.


군은 2025년까지 상수도 공급 예정인 옥천, 계곡지역도 조기에 상수도가 공급될 수 있도록 선제 설계용역을 실시하는 등 군민들의 물 복지 확대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노후 상수관로를 교체하는 지방 상수도 현대화 사업도 기본 및 실시설계에 돌입하는 등 본격 추진되고 있다.


해남군 지방 상수도 현대화사업은 국비 165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331억 원을 투입, 2024년까지 5년에 걸쳐 해남읍을 비롯한 송지면, 황산면, 문내면 일원 노후 상수관로 105㎞를 교체하고, 블록시스템 등을 구축하게 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현재 누수율 32%에서 15%까지 줄어드는 것은 물론 녹물 해소와 맑은 물 공급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사업 추진 시 지역생산제품 및 장비, 인력 등을 투입하고, 해남군이 지정 운영 중인 협력업체와 지역업체를 우선 참여시키도록 노력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강조하는 내용을 포함해 지역 건설경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누수량 감소에 따라 연간 약 19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기대되며, 대규모 지역개발 사업 추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활력소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맑은 물 공급은 군민 삶의 질을 높이고, 생활 속에서 행복을 체감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올해는 해남군 맑은 물 공급을 통한 물 복지 향상의 중요한 전환점이 될 대규모 사업들이 본격 추진되는 만큼 군민들에게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물로 인한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