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년 국내 상장사 9.3兆 중간·분기 배당

최종수정 2019.12.15 12:00 기사입력 2019.12.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올해 국내 상장사의 중간·분기 배당 규모가 9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상장법인 중간·분기배당 분석 및 평가'에 따르면 올해 상장사 58곳이 9조3000억원 규모의 중간·분기배당을 했다.


중간·분기 배당을 한 상장사는 지난해보다 4곳 증가했다. 배당액은 2000억원(2.2%) 늘었다.



코스피 상장사 중간·분기 배당 현황(자료=금융감독원)

코스피 상장사 중간·분기 배당 현황(자료=금융감독원)




코스피 상장사 41곳이 9조2734억원, 코스닥 상장사 17곳은 465억원을 각각 배당했다.


올해 중간·분기배당을 실시한 상장사는 이 제도를 채택한 전체 상장사(1093곳)의 5.3% 수준이다. 중간·분기배당 제도를 채택한 상장사는 코스피 412곳, 코스닥 681곳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20곳, 35곳 늘었다.

코스피 상장사는 중간배당제를, 코스닥 상장사는 분기배당제를 주로 채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스닥 상장사 중간·분기 배당 현황(자료=금융감독원)

코스닥 상장사 중간·분기 배당 현황(자료=금융감독원)




지난해 중간·분기 배당 상장사의 결산배당을 포함한 연평균 배당수익률은 코스피가 3.7%이고 코스닥은 3.1%로 집계됐다. 2017년 대비 각각 0.8%포인트, 0.3%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상장사들의 배당성향은 코스피 59%, 코스닥 43.8%였다. 2017년과 비교하면 코스피는 8.8%포인트 올랐고 코스닥은 1.3%포인트 내렸다.


금감원은 "상장사의 중간·분기배당 실시율이 5.3%로 낮은 편"이라며 "중간·분기배당 회사의 평균 배당수익률이 국고채나 정기예금 수익률보다 높아 투자대상으로써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회사별 배당수익률이 국고채 수익률보다 낮거나, 연도별로 큰 차이를 보여 투자자는 정기보고서의 배당실시 내역 등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회사별 배당수익률은 올해 기준 0.1%에서 9.8%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